Lafent Home | Garden Home
   Log-in | Help | Contact Us | Site MapLafent Menu
검색
 

Lafent Garden Home>정원예술문화>정혜신 가든에세이_작품세계>

 

작성일 : 2011.03.17

 

조회 : 3510

슬픔에 대한 예의                                           _정 혜 신



부음을 듣는 순간

‘내가 한쪽으로 기우뚱, 할 때가 있다’는

문인수 시인의 시 한 구절이 무수히 많은 주삿바늘처럼

심장을 찌르는 며칠입니다
.
이웃 나라의 끝 간데없는 부음과 절망을 목도하며

함께 지진 지역인 것처럼 내내 한쪽으로 기우뚱, 하는 느낌입니다
.

고은 시인의 선혈(
鮮血) 빛 애도처럼
‘몇 천일지 몇 만일지 모를 일상의 착한 목숨들’은

이제 살아오지 못합니다
.
살아남은 이들의 고통과 절망과 공포가 언제 끝날지도

알 수 없습니다
.

그런 상황에서 그들의 슬픔과 절망을 이죽거림의 소재로 삼는 일
,
돌 맞아 마땅합니다. 하지만 그들의 슬픔을 애도에 앞서 교훈의

소재로 환치하는 일 또한 불편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

우리의 자연재해 대비책이나 인간의 겸손함에 대한 교양적 계몽들은

애도와 위안과 배려가 충분히 이루어지고 난 다음에 해도

되는 일들이라고 저는 느낍니다
.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거나 피 철철 흘리는 부상자를 옆에 두고

응급구난 시스템이나 조급한 인간의 심성을 반성하는 토론은

적절하지 않으니까요
.

내 슬픔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
남의 슬픔을 깊이 애도하지 않고
..
제대로 된 교훈을 얻는 경우를 저는 본 적이 없습니다
.

깊은 슬픔의 상태에 있는 이들에겐 진심 어린 애도와 위안
,
현명한 배려와 격려가 무엇보다 먼저입니다
.

오래전부터 일본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지인은 대지진 후

피 토하듯 써내려 간 편지의 말미에 제게 이렇게 당부했습니다
.
“저는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끝까지 일본 직원들과 함께

할 것입니다. 일본 국민과 일본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 부탁합니다.


.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 두 손 모아, 간절히.
일본, 그대를 위해 기도하고 또 기원합니다
.






 

이전 다음 목록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검색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 한계와 법적 고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라펜트 | 사업자: 141-81-11184 | 통신판매업신고: 2018-서울마포-1286호
주소: (우:03908)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61, DMC이안상암2단지 10층 1005호
Tel: 02-3152-6061~2 | Fax: 02-3152-6068 | E-mail: lafent@naver.com
 

인증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