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공원~서면~문현금융단지~북항 연결한다

‘시민공원~북항 연계 도심재생 마스터플랜 수립용역’
라펜트l기사입력2017-12-07
부산시 시민공원~북항을 연계한 도심재생 마스터플랜(안) ⓒ부산시

부산시는 부산시민공원에서 서면과 문현금융단지를 거쳐 북항으로 이어지는 원도심 상업지역의 체계적인 도시재생을 위해 ‘시민공원~북항 연계 도심재생 마스터플랜 수립용역’을 지난 3월부터 시작해 내년 3월까지 추진 중이다.

4.6㎢ 규모의 대상지역은 동구, 부산진구, 남구 일부로 부전, 전포, 범천, 범일, 좌천, 문현동 등이 해당되며, 남북으로는 시민공원에서 북항까지 동서로는 황령산에서 수정산을 연결하고 있다.
 
이 용역에는 문화, 역사, 사회, 경제 등 전 분야에 걸쳐 지역여권 및 특성분석, 도심재생 비전과 목표, 추진전략 등 원도심 내 구조적인 문제에 대하여 조사도 포함됐다. 
 
해당지역은 1972년 1차 부산도시기본계획 수립 이후 40여 년간 부산의 중심상업지로 기본골격이 유지되어 왔으나, 신규개발 중심의 도시확산에 따른 원도심 공간구조 고착화와 도심 위상의 지속하락으로 전체적 도심기능이 쇠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2014년 개장한 시민공원을 비롯해 부전천 복원, 동천 하천 환경개선, 문현 금융단지 조성, 북항재개발 등 앵커시설이 갖춰진 만큼 그 시설과 연계해서 원도심 상업지역의 구조적인 문제해결과 주변 상권 활성화를 통해서 도심을 재생하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용역착수 후 지난 6월에 건축, 관광, 도시계획, 문화예술, 교통 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회의를 거쳐 자문단의 의견을 검토 반영했으며 관련기관, 관련부서 간 협업을 거쳐 보완된 내용으로 지난 9월 15일 중간보고회를 마쳤다.

아울러 지난 6일 오후 2시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5층 회의장에서 ‘시민공원~북항연계 도심재생 마스터플랜 용역 수립(안)’에 대해 동구, 부산진구, 남구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향후 지속해서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협의해서 제시된 의견은 전문가 자문을 받아 최대한 수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을 통해서 원도심 상업지역 주변에 존재하는 다양한 유형․무형의 자원발굴과 기반시설, 주거형태, 상업활동, 도시현황 등의 문제점을 진단함으로써 실효성 있는 마스터 플랜과 지역의 특성화된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향후 10년을 내다보는 종합적인 정책 마련에 집중해 도심재생의 성공사례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실시설계(관공서 수의계약..
조경실시설계,설계변경
남 (41세) / 경력 13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