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동북권 생활체육의 중심 ‘다락원체육공원’ 8일 개장

약 10만㎡ 체육·생태·문화복합단지 재탄생
라펜트l기사입력2018-04-06

다락원 체육공원 ⓒ서울시

서울시가 도봉구 도봉산역 인근 동북권 생활체육의 중심 기능을 담당할 ‘다락원 체육공원’을 오는 8일(일) 개장한다. 

도봉산의 탁 트인 수려한 풍경을 배경으로 서울의 끝자락에 위치해있다. 사업비 353억원을 투입해 약 2년에 걸쳐 완료했다.

‘다락원’이라는 명칭은 180명 이상이 참여한 시민 공모를 통해 선정, 도봉구와 의정부시 경계에 있던 숙박시설인 다락원에서 따온 것으로 역사성을 담고 있다. 인근 ‘창포원’과의 통일성도 고려됐다.

서울시는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 핵심 사업으로 추진 중인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을 창동운동장 부지에 건립 예정으로, 기존 시설을 다락원 체육공원으로 이전·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락원 체육공원’은 기존 창동운동장과 유사한 규모로 조성(시설면적49,830㎡)됐다. 다만 기존 시설이 운동장 개념이었다면 다락원은 체육시설 주변에 나무를 심고 잔디광장을 만들어 공원으로 조성했다. 시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자연 친화적인 분위기 속에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시설은 실내 배드민턴장이 14면, 테니스장이 실내 3면, 실외 5면, 축구장이 1면으로 창동운동장과 유사한 규모다. 편의시설로 주차장 63면, 매점과 운동용품 판매점, 동호인 커뮤니티 공간 등이 갖춰져 있다.

시는 공원과 인접한 ‘평화문화진지’ 및 ‘창포원공원’과 함께 약 10만㎡에 이르는 대규모 체육, 생태, 문화 복합단지가 조성돼 인근 주민들의 생활체육 및 여가의 새로운 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도봉구와 의정부를 연결하는 상도교~호장교 간 도로가 조만간 개통되면 ‘다락원 체육공원’으로의 접근성 향상은 물론 주변 도로의 교통흐름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다락원 체육공원’ 개장을 기념해 8일(일) 오전 9시부터 다락원 체육공원 내 축구장에서 개장 행사를 연다. 개장식에 앞서 태권도 시범과 K-pop댄스, 평양예술단 공연 등 다채로운 축하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정수용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동북권의 천혜의 환경을 잘 보전하면서 시민들이 건강과 여가를 누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게 되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시민들이 가족 단위로 방문하고 풍요로운 삶을 누릴 수 있는 명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_ 신혜정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ssinkija@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빠르게 배워 도움이 되겠습니다.
계획, 설계, 디자인
여 (24세) / 경력 0년 /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