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용산공원 공론화’ 시민소통공간 7만1천명 방문

5개월 간 하루 평균 498명 국내외 방문객
라펜트l기사입력2018-05-10

용산공원 전시회 토크콘서트 진행 모습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5개월('17.12.15~'18.5.6)간 용산공원 공론화를 위해 작년 말 전쟁기념관에 시민소통공간을 운영한 결과, 내국인 64,214명, 외국인 7,108명 등 총 71,322명이 전시회 관람 혹은 토크 콘서트 참여를 위해 다녀갔다고 밝혔다.

‘용산공원 시민에게 길을 묻다’ 전시는 한국전쟁 후 1952년 용산기지의 미군 공여와 1953년 정전협정 이래로 75년 동안 용산기지를 거쳐 간 한국인 노무자, 미군 가족, 미 외무부 직원들의 기억을 찾아 글과 사진, 목소리 인터뷰를 반영한 아카이브 형식으로 꾸며졌다. 

특히, 전시장에 용산기지 내에서 20년 이상 근무하며 변화를 직접 목격한 증인들을 인물보드로 만들어 설치했다. 드래곤 힐 호텔 양복점 재단사, 공병단 엔지니어, 캠프 킴 사무관, 고등학교 도서관장, 건축사무소 건축가 등이 주목받았다.

서울시는 이번 전시내용을 담은 도록 ‘용산, 금단의 땅을 전하다’를 서울도서관과 용산구 구립도서관 등에 배포했다. 전자책(E-Book)으로도 발행해 서울도서관 누리집(http://lib.seoul.go.kr)에 게시했다. 누구나 열람하거나 다운로드 할 수 있다. 

토크 콘서트의 경우 총 10회가 열렸다. 용산기지의 역사와 문화, 공원 조성방향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감대 형성의 장으로 운영됐다.

서울시는 전시 과정에서 수집한 자료와 토크 콘서트 내용은 책으로 제작해 중앙정부나 시민들과 공유와 향후 공론화 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시민소통공간이 참여형 용산공원 조성의 기반이 되는 만큼 순회전시, 기획전시에 이어서 하반기에는 보다 넓은 장소를 확보하여 용산공원 관련 상설전시 및 시민소통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용산공원 시민소통공간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자 하는 것은 서울시민, 나아가 세계인들과 평화를 염원하고 미래 세대와 함께 만들어 가는 용산공원의 핵심 창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들은 향후 공원 조성에 충분히 고려될 수 있도록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_ 신혜정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ssinkija@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실시설계(관공서 수의계약..
조경실시설계,설계변경
남 (42세) / 경력 13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