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정원박람회’ 작가정원 7개 선정

주제는 ‘서울피크닉’
라펜트l기사입력2018-07-13
서울시는 「2018 서울정원박람회」를 빛낼 작가정원 7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2018 서울정원박람회는 오는 10월 3일(수)부터 9일(화)까지 7일간 여의도공원에서 진행된다. 이반 박람회의 주제는 ‘서울피크닉’이다.

‘작가정원(Show garden)’은 국내외 거주하는 내·외국인 중 정원디자이너로 활동 중인 작가나 정원·조경·원예 등 관련 분야 설계자 및 시공자 등 전문가라면 누구나 참여 할 수 있었다.

지난 5월 4일부터 6월 12일까지 공모를 진행해, 총 40개 작품이 접수됐다. 서울시는 전문심사위원들을 통해 1차 서류심사로 11개 작품을 선정했고, 이중 2차 PT심사를 통해 최종 7개 작품을 선정한 것이다.

이번 작가정원 분야에 응모한 사람 중에는 해외(미국)에 거주하는 내국인도 있었다. 해외 거주자였기에 2차 PT심사는 동영상 발표와 화상 면접으로 진행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선정한 ‘작가정원(Show garden)’ 1개소 당 2천만 원의 조성비를 지원한다. 작가는 9월 초부터 여의도공원 내 잔디마당 등에 정원조성 공사를 시작하고, 10월 3일(수)부터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작가정원 7개는 2018 서울정원박람회 행사 이후 계속 존치될 예정이다.

피크닉을 즐기는 N가지 방법 - 김인선


날씨, 계절, 그 날의 분위기에 따라 나에게 맞는 피크닉(Picnic) 공간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며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정원으로, 넓은 진입공간과 입식․좌식․평상의 테이블을 두고 그늘이 있는 공간, 시크릿 테이블 공간 등의 다양한 공간 구성.


Individual Picnic(개인의 피크닉) - 나성진

‘개인’의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원. 90도 Arc를 변형한 꽃잎 모양의 단위모듈을 만들고 이를 랜덤하게 반복하여 시각적 다양성을 추구하며, 부드러운 볼륨의 식재가 배경을 감싸주어 각자의 공간이 삶의 리듬에 맞게 나눠질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

깊은 자연이 머무는 곳, 서울 꽃자리 - 오세훈, 김근우

돗자리를 모티브로 관람객이 자연과 하나로 동화되어 여유롭게 소풍을 즐길 수 있는 ‘꽃들이 가득히 담긴 꽃자리 정원’. 꽃을 보는 자리, 꽃을 담는 자리, 꽃이 머무는 자리의 공간 구성으로 식물과 교감하며 깊은 자연을 만나게 되는 정원 조성.


도원(桃源) - 오현주

외부로부터 차단된 공간 속에서 잠시 복잡한 일상을 내려두고 도원(桃源) 속의 새로운 공간에서의 ‘나’를 사유해보는 시간을 갖는 정원. 전체적으로 평지보다 낮은 부지와 등나무로 덮인 그늘 쉼터, 목재 스탠드, 잔디피크닉장, 나무그늘그네로 이루어진 공간 구성.

소풍색감(消風色感) - 정성희, 구혜민

소풍가는 길의 설렘, 피크닉 장소에서의 즐거움 등의 감성(感)과 다양하게 물든 가을의 빛과 색(色)을 체험할 수 있는 정원으로, 전이공간 ․ 빛의 장막 ․ 드라이가든 ․ 피크닉가든 등의 입체적인 공간 구성

계절환승센터: 일상과 일탈사이 - 김석원, 강태호

일상을 벗어나 휴식과 안락함을 느끼며 작은 일탈을 꿈꿀 수 있는 정원으로 동선을 따라 각 공간에 머물면서 사람을 만나고, 자연을 만지고, 계절을 느끼는 다채로운 공간 조성.

8동 201호 - 배건국, 채성준

지극히 일상적인 공간인 ‘집’이 곧 삶을 환기시켜주는 ‘피크닉 장소’로 바뀌는 것을 아파트의 구조 변형과 내외부 공간의 자연적 연결을 통해 표현. 아파트 내외부 공간이 비틀어지면서 만들어진 축을 따라 동선이 자연스럽게 형성되며, 핑크뮬리로 표현한 침실과 거실, 향기 있는 허브 정원의 다이닝룸 등 특색 있는 공간 표현.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기사 고급
공무, 설계,감리
여 (51세) / 경력 0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