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행친화도시’ 본격 추진

민선7기 청사진 ‘서울시정 4개년 계획’ 발표
라펜트l기사입력2019-01-11

서울시 제공

쾌적하고 편리한 ‘안전 서울’의 일환으로 서울시 보행친화도시가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민선7기 청사진에 해당하는 서울시정 4개년('19~'22) 계획을 11일(금) 발표했다. 지난 7년 혁신과 변화의 토대 위에서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을 완성할 마스터플랜에 해당한다. 

이에 녹색교통진흥지역(16.7㎢) 내 보행특구 조성 및 도로공간 재편등 을 통한 보행친화공간을 확대해 걷기 좋은 도심환경이 조성된다. 

한양도성 내 주요 간선도로(29.3㎞)를 대상으로 도로공간을 재편(차로수‧폭 축소, 보도‧자전거도로‧주차공간 조성 등)이 시행된다. 

보행 교통사고 사망자 70% 감축을 목표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예방사업과 보행량이 많은 곳과 교통약자 보호구역 중심으로 대각선 횡단보도 등 보행자 친화형 횡단보도 설치가 확대된다.  

서비스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한 균형잡힌 ‘제3기 도시철도망’도 구축된다. 서남권, 서북권, 동북권 등 도시철도 소외지역 내 걸어서 10분 이내로 지하철역 접근 어려운 지역이 42.3%에 이르는 가운데, 도시철도망이 지역 간 격차를 완화하고 균형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강북지역 지하철 재정사업 등을 통해 ‘제3기 도시철도망’이 건설된다. 

또한 ‘2020 다시세운 프로젝트’, ‘장안평 도심형 자동차 산업거점’, ‘용산 Y-Valley’ 등 3대 도시재생사업도 마무리될 전망이다. 

주거와 관련해서는 이미 약속한 ‘공적임대주택’ 24만호를 차질 없이 공급하고, 혁신적인 공공주택 모델을 도입해 도심 내 주택 8만 호를 추가로 공급겠다는 계획이다. 또,저층주거지 등 20년 이상 노후주택 계량 방안으로 주민 주도의 ‘10분 동네’ 마을재생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10분 동네 마을 재생 사업은 주민, 청년공동체, 마을건축가 등 다양한 지역주체가 참여해 쌈지공원, 소규모주차장, 어린이집 같이 지역에 꼭 필요한 생활편의시설을 확충('22년까지 131곳)하는 방식이다. 

시는 '22년까지 빈집 1,000호를 매입하고 소규모 정비사업을 활성화해 총 5,400세대의 임대주택을, 국‧공유지 등 복합개발시 임대주택을 확보하는 식으로 총 1,000호를 각각 추가 공급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십년 간 누적된 불균형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기 위해 '25년까지 ‘캠퍼스타운’을 60개소로 확대하고, 역세권 활성화 사업모델 도입, 대학‧기업 혁신거점 시범조성 등 지역특성을 반영한 균형발전정책을 추진 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표된 시정4개년계획 총176개 과제의 최종 확정된 내용은 1월 11일(금)부터 서울시 누리집과 전자책 등을 통해 공개된다.

박원순 시장은 “민선7기 4년은 계속되는 혁신을 통해 담대한 도전과 새로운 시도를 계속하고, 현장에서 시민 삶의 문제를 해결하고 우리사회의 다양한 격차 해소로 상생발전을 이뤄나가겠다. 이번 「서울시정 4개년 계획」을 통해 서울의 10년 혁명을 완성해 더 크고 깊고 오래가는 변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전했다. 

_ 김지혜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kimj611@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