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디자인, ″시민의 삶의 질과 연결된 공감디자인으로″

충남연구원 공공디자인센터, 10주년 기념포럼 개최
라펜트l기사입력2019-05-21

충남연구원 제공

충남연구원(원장 윤황) 공공디자인센터가 17일(금) 개소 10주년을 맞아 ‘공공사업 디자인 개선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포럼에는 공공디자인센터(이하 센터)자문위원은 물론 관계전문가와 도·시·군 경관 및 공공디자인, 도시재생, 공공건축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윤황 충남연구원장의 개회사와 나소열 충남문화체육부지사의 격려사로 시작된 이번 포럼에서는 그동안 공공디자인센터에서 자문활동을 해온 남택영 대덕대학교 교수, 문선욱 청운대학교 교수, 이장범 선문대학교 교수, 이종세 건양대학교 교수에 대한 감사패 전달도 있었다. 

그리고 이번 포럼을 위해 염철호 국가공공건축지원센터장이 ‘국가공공건축지원센터의 운영 현황과 성과’를,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이 ‘도시공간개선단과 서울공간혁신’을, 오병찬 충남공공디자인센터장이 ‘충남공공디자인센터 10년의 성과와 발전계획’을 주제로 발표했다. 

염철호 센터장은 예산 낭비와 획일적이고 권위적인 디자인, 입지선정 등 공공건축 조성의 문제점에 대해 언급하며 “비일관적이고 공감하지 못하는 기존의 건축에서 벗어나 공공건축의 공공적 가치 제고를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모든 단계에 걸친 통합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태형 단장은 ‘누가, 어떻게 도시를 만들어야 하나?’라는 공공건축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졌다. 김 단장은 “옛것을 보전하고 미래를 생각하는, 시민의 삶의 질과 연계된 문화적 공간으로서의 공공공간”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행정 조직과 총괄건축가 사이의 유기적 연계 및 도시공간환경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기획 등 도시공간개선단의 역할과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공간개선, 우리동네키움센터 사업 등 공간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오병찬 센터장은 “아직까지 공공디자인의 대상 영역은 상대적으로 협소한 편”이라며 디자인 기획의 질적 향상과 공공디자인사업의 지속성, 지역여건에 맞는 전문가 양성, 적극적 주민참여를 제안했다. 또한 “디자인과 건축, 경관 사업의 연계 추진으로 지속가능한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시·군의 디자인 행정 역량강화를 통해 공공디자인센터의 기능을 더욱 강화해 ‘공공디자인으로 도민이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제발표에 이어 권영현 충남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을 좌장으로 윤영산 충청남도 건축도시과장, 변일용 울산발전연구원 도시공간연구실장, 이상환 커뮤니티디자인연구소 소장, 이상범 선문대학교 교수, 이종세 건양대학교 교수, 문선욱 청운대학교 교수가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충남공공디자인센터는 전국 유일무이하며, 민·관·연이 협력하여 현장중심의 연구를 대변하는 대표적 조직”이라며 “충청남도를 아름다고 편안하고 품격 있게 만들어 도민 삶의 질과 가치를 높이고 지역을 살리는데 앞장서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충남공공디자인센터는 2009년 개소이래 충청남도 디자인 정책 및 제도개선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시·군 및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공디자인컨설팅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 4월에도 충남도내 30개 초·중·고교 및 교육청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공디자인 컨설팅 교육을 진행한 바 있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 계획*설계*디자인
조경에 관한 모든 일을 배우고..
남 (27세) / 경력 0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