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지역주민 참여 협력체계 구축 중요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라펜트l기사입력2019-07-21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자문회의 /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공

“지역주민이 참여 할 수 있는 협력체계 구축이 가장 중요하다”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조성과 관련해 닐 커크우드 조경분야 자문위원(하버드대 디자인대학원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서 주민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JDC)가 신화역사공원 J지구 내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조성에 대한 조경, 경관, 관광, 운영·관리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자문회의를 18일 JDC본사에서 개최했다.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 사업은 신화역사공원 본연의 목적 달성을 위한 제주 신화‧역사 중심의 자연‧문화형 테마공원 사업이다. 제주의 신은 ‘땅에서 솟아났다’라는 특성에 착안해 단지를 제주의 오름 형태로 형상화 하고, 제주 신화‧역사 주제의 광장과 정원, 예술인 마을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날 자문회의는 위원장에 임승빈 서울대학교 조경학과 명예교수, 조경 분야에 닐 커크우드 하버드대학교 디자인대학원 교수, 조경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경관 분야에 주신하 한국경관학회장이자 서울여자대학교 조경학과 교수, 관광 분야에 고동완 경기대학교 관광개발학과 교수, 운영 분야에 이근향 서울식물원 전시교육과장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의 주제인 ‘제주의 신화‧역사’ 구현에 주안점을 뒀다. 특히, 현재 추진 중인 설계의 방향성 및 내용, 정원박람회 개최 및 운영방안, 주요 공간 세부 연출 계획 등에 대해 논의됐다. 자문회의는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조경분야 자문을 맡은 닐 커크우드 하버드대 디자인대학원 교수는 “전세계적으로 조경사업에 있어서 전통과 지역주민과의 연계성에 주목하는 추세로 제주 신화는 이러한 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구현 방법에 대해 좀 더 고민하면 제주를 통해 한국, 아시아로 충분히 나갈 수 있다고 본다. 제주는 아일랜드 같이 천혜 자연 환경이 잘 갖춰진 곳으로 많은 면에서 닮았다고 생각한다”며 “세계적으로 성공한 아일랜드와 같이 제주 역시 글로벌한 세계적 관광지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문대림 JDC이사장은 “제주의 독특한 신화‧역사‧문화를 적극 활용한 제주신화역사 테마공원을 조성하는데 있어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신화역사공원의 완성도를 높이고, 교육적‧문화적 가치를 증진시키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신화역사공원 J지구 기본계획안 /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공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