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조경 등 전문건설 ‘도제식 훈련’으로 청년기능인력 확보한다

12개 특성화고 147명 참여
라펜트l기사입력2019-08-13
00고등학교 3학년인 A군은 월-수요일은 전문분야 이론 교육을 받고 목-금은 학교 실습장에서 실무를 배운다. 11월이 지나면 전공을 살려 건설업체에 정규직으로 채용될 예정이다. 4대 보험과 최저임금을 보장받고, 선배들에게 직접 기술도 전수받는다. 배움으로 매일이 바쁘지만 건설 명장의 꿈을 이루기 위해 A군은 오늘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전국 12개 건설 특성화고등학교 3학년생 중 147명의 훈련생을 선발, 8월부터 학교별로 본격적인 전문기술 교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교내에서 숙련기술자가 현장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을 이수하면 전문건설회사에 정규직으로  입사하여 실무교육을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성화고 건설 교과과정의 현장성을 제고하고, 젊은 기능인력이 건설업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전문건설공제조합이 10억의 예산을 지원 아래 특성화고와 전문건설업체가 참여한다.

올해 1월부터 전문건설협회 및 전문건설공제조합 회원사를 대상으로 채용이 필요한 전문건설업체를 모집하여, 40개사의 참여를 확정했다. 훈련과정은 교내훈련 3개월 및 현장교육 3개월로 진행된다.

참여 전문업종은 ▲조경(고양고, 12명) ▲토공(안양공고·신진과학기술고·주산산고, 36명) ▲금속창호(인천기계공고·증평공고, 31명) ▲철콘(성동공고·안양공고·부산공고, 29명) ▲실내건축(한양공고·김해건설공고, 22명) ▲습식방수(산본공고, 9명) ▲보링(부평공고, 8명)이다.

교내 기능훈련은 8월부터 11월까지 기능장 등 훈련교사가 현장과 유사한 실습장에서 360시간의 전문 기술교육을 실시하고, 훈련을 수료한 학생들은 12월에 정규직으로 입사하여 시공기술자의 지도하에 100시간 이상 현장교육(OJT)를 실시한다.

정규직 채용은 교내훈련 기간 중 기업-학교-학생 3자 간 채용시기‧처우 등에 대한 채용약정을 체결하여 교내훈련 종료 후 채용한다.

실효성 있는 훈련성과 달성을 위해 훈련비, 실습장비비를 지원하고, 참여기업에게는 학생들이 취업할 경우 취업지원금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훈련 중 학교와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만족도 조사‧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박정수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 과장은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이 건설현장의 숙련기술인력 부족과 청년 일자리 부족 문제를 동시에 해소할 수 있는 해결책이 되도록 운영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설계 경력직 계약직, 프리..
조경 실시설계(아파트 공원) ..
남 (43세) / 경력 13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