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곡도매시장, 인근부지 이전·현대화 추진

서울시, 양재 R&D캠퍼스 조성계획 결정
한국건설신문l기사입력2019-08-15


1988년 문을 연 전국 유일의 양곡도매시장이 인근 농협주유소 부지로 새 부지를 확보, 이전에 나선다. 서울시가 개설한 양곡도매시장에서는 하루 평균 약 100톤의 양곡이 유통되고 있으며, 특히 서울시민 연간 잡곡 소비량의 약 15%가 거래되고 있다.

2020년까지 서울시-농협간 부지 재산교환을 마무리하고, 2022년에는 이전과 동시에 시설을 현대화한 양곡도매시장을 새롭게 문을 열 계획이다.

서울시는 양재동 R&D 캠퍼스 조성을 위해 양곡도매시장을 인근 부지로 이전하며 저장창고, 정곡기 등 양곡유통 시설 현대화를 통해 시민들에게 더욱 신선하고 건강한 양곡을 제공할 수 있도록 조성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양곡도매시장 이전 결정으로 현재 양곡도매시장 3만5천㎡ 부지에 양재 R&D 캠퍼스를 조성하는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양재 R&D 캠퍼스는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4차 산업 관련 국내·외 대학, 연구기관 및 기업 등이 집적된 글로벌 산학협력의 중심지로 조성된다. 

AI 관련 연구소 및 기업을 위한 오피스 공간, 연구결과의 기업연계를 위한 창업 인큐베이팅 센터, 기업홍보 및 기업 간 거래를 위한 전시·체험·컨벤션 시설, 식당가와 같은 복화문화공간 등이 도입될 예정이다. 2020년 기본계획 수립, 타당성 조사를 시작으로 2024년 준공 일정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그간 대체부지 확보를 다각적으로 검토한 결과, 교통 편의성・주변 환경 등을 고려해 경부고속도로, 양재대로와 근접한 교통 요충지인 ‘농협주유소부지’로 이전을 확정했다. 

시는 토지소유주인 농협경제지주와 협의해 최근 토지교환에 합의하였다. 교환계약 체결을 위해 시의회 동의, 이사회 승인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2020년까지 재산교환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양곡도매시장을 토지매입비용이 높은 인근 지역으로 이전하면서 커지는 부담을 줄이고자 농협에서 사용 중인 서울시 소유의 창동 하나로마트 부지와 양재동 농협주유소 부지를 교환하는 방식으로 협상을 이끌어 냈다.

2022년에 현대화된 시설로 문을 열게 될 ‘양곡도매시장’은 지하 1층, 지상 3층의 연면적 1만㎡ 공간으로 조성된다. 중도매인 점포, 저온저장 창고는 물론 농식품 분야 창업보육센터와 창업지원시설도 시장 내 자리잡는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에 새롭게 조성할 양곡도매시장을 통해 건강한 양곡이 적정한 가격에 시민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시설, 제도 등을 재정비하고, 이 과정에서 시장 관계자 및 유관기관 등 민・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곡도매시장 기능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_ 선태규 기자  ·  한국건설신문
다른기사 보기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설계 경력직 계약직, 프리..
조경 실시설계(아파트 공원) ..
남 (43세) / 경력 13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