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촌 녹색으로 탈바꿈 ‘서울정원박람회’ 32개 동네정원 조성 착수

80여 명 손길 거쳐 10월 초까지 완성
라펜트l기사입력2019-09-04


동네정원 위치 / 서울시 제공


남산 아래 언덕 위, 오래된 동네 ‘해방촌’ 곳곳에 총 32개 동네정원이 생긴다. 


‘2019 서울정원박람회’가 약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서울시가 올해 서울정원박람회의 주 무대인 해방촌(후암동) 일대에서 오는 4일(수)부터 정원 만들기 작업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원은 전문 디자이너부터 조경 관련학과 대학생, 시장상인과 지역주민까지 80여 명의 손길을 거쳐 10월 초까지 완성된다. 

 

서울시는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서울정원박람회’의 개최지를 기존 대규모 공원(월드컵공원, 여의도공원)에서 처음으로 노후 도심 주거지인 용산구 해방촌으로 옮겼다. 


그동안 노후화되고 있는 도심 공원들을 ‘정원’을 통해 새단장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면, 올해는 ‘정원’이 주민 일상에 스며들어 지역 활력의 씨앗이 되는 ‘도시재생형 정원박람회’를 새롭게 시도한다. 


시민이 공원 내에 조성된 화려한 쇼가든을 찾아가서 보는 것이 아닌, 정원이 시민의 일상으로 찾아오는 정원박람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는 목표다. 특히 이렇게 선보이는 동네정원 일부는 박람회가 끝난 후에도 철거하지 않고 남겨둬 지역주민들의 쉼터로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도시재생지역인 해방촌 일대에 생길 32개 동네정원은 ‘어딜가든, 동네정원’이라는 슬로건과 ‘정원, 도시재생의 씨앗이 되다’라는 주제로 작가정원, 학생 및 주민참여정원 등으로 다양하게 조성된다.  


동네정원D(작가정원, 5개소)는 버스정류장, 데크사면, 폐지 공터, 수직공원, 계단형부지 등 현재 소외돼 있는 공터 또는 노후화된 공간을 작가(Designer)가 새로운 정원으로 조성한다. 


동네정원S(학생정원, 5개소)는 조경 관련학과 및 정원에 관심 있는 학생(Student)들이 해방촌의 생활공간인 빌라 화단을 이용해 정원을 만든다.


동네정원R(주민정원, 8개소)은 해방촌 일대 지역주민(Resident)으로 이루어진 해방촌 동네정원사를 중심으로 8개 정원을 조성한다. 


이와 함께 신흥시장 내부에는 해방촌의 지역특생을 반영한 국내 정원작가 ‘초청정원’(1개소)을 조성한다. 또한 해방촌 신흥시장 상인회와 동네정원사가 함께 만드는 ‘참여정원’(13개소)도 시장 내부에 조성해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형태의 시민·민간단체·정원관련 기업 등의 참여를 늘려 정원문화를 확산시킬 방침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올해 5년차를 맞이한 서울정원박람회가 시와 시민의 연결고리가 되어 도시재생형 정원박람회의 모범 사례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며 “정원, 도시재생의 씨앗이 되다라는 주제처럼 생활 속 정원문화와 정원산업이 활성화되길 서울시가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_ 정남수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mdos3958@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현장소장 구직
현장소장
남 (44세) / 경력 17년 / 전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