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숲 R&D, 다학제적 차원으로 연구돼야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활성화 심포지엄’ 개최
라펜트l기사입력2019-09-06


미세먼지 저감 기능이 있는 도시숲을 효과적으로 조성, 관리하기 위한 산림청의 도시숲 R&D 사업을 소개하고, 조경, 도시계획, 대기과학, 도시숲 분야의 융복합적인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현권 의원과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R&D) 활성화 심포지엄’을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미세먼지를 대응하기 위해 도시숲 뿐만 아니라, 도시 계획, 대기 화학, 조경 분야 간 체계적, 융복합 협력 연구가 필요하다”라면서 “숲으로 만드는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국민행복을 늘리는 도시숲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김현권 의원은 “미세먼지 등 다양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어떠한 형태의 숲이더라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라면서 “국회 차원에서 도시숲 입법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대표 발의한 시점에서 도시숲의 정책대안을 제시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분야 미세먼지 대응연구는 2023년까지 ▲미세먼지 저감 메커니즘 연구 ▲산림, 도시숲, 실내에서 미세먼지 저감 실용 기술 개발 ▲미세먼지 저감효과 모니터링, 분석, 평가 세가지 추진전략 아래 10가지의 추진과제를 R&D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2023년까지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식물의 메커니즘 및 기능 향상 연구 ▲미세먼지 발생원 대응 도시숲 조성모델 개발 ▲도시숲의 사회적 가치 평가에 기반한 정책 및 제도 개선 연구 ▲미세먼지 저감 도시숲 가치의 측정망 기반 대국민 인식증진 기술 개발 4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임업진흥원에서 관리하는 미세먼지 국민아이디어 R&D 공모로 선정된 6개 사업은 ▲도시공간 유형별 미세먼지 저감모델 개발 ▲도심 내 뉴-그린 공간 식재관리 기술개발 ▲미세먼지 저감 다층구조형 ICT 기반 스마트 가든시스템 개발 ▲실내 공간유형별 그린 인테리어 맞춤형 통합 모델 개발 ▲미세먼지 저감 바이오 필터시스템 개발 ▲숲의 미세먼지 유해성분 저감 메커니즘 구명 연구를 2021년까지 수행한다.

산림청은 연구성과 실용화 제고를 위해 조경, 대기, 장비, 이화학, 도시, GIS/RS, 생태, ICT, 정책 등 산학연 다학제 전문가 그룹으로 구성된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를 지난 8월 발족했다.

연구성과는 공공활용 측면에서 데이터 공유플랫폼을 설치해 산림청과 지자체 도시숲 조성사업이나 공공시설 실내녹화사업에 바로 적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산업화 지원 차원에서 2020년부터 ‘산림과학기술 실용화 지원 R&D사업’을 통해 TRL 5~9단계 제품개발 및 공정적용과 IP-R&D 기획, BM, 디자인, 마케팅, R&D+R&BD 맞춤형 지원 등 후속연구 및 사업화, 기술창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국토연구원은 바람길을 중심으로 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국토환경계획 연계방안 연구, 행복청과 함께 미세먼지 저감형 행복도시 조성 가이드라인 수입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있으며, 공간 유형별 미세먼지 맞춤형 대책 수립 과제를 2020년 대책수립과제로 수행할 예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연구에 필요한 도시숲의 가치평가에 대해 측정넷을 구축하고, 숲의 경제적 가치를 수치로 환산하는 미국의 I-tree 프로그램을 한국형으로 개발 중에 있다.



이날 토론에서는 도시숲이 주는 효용이 미세먼지 저감 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능이 있으니 향후 연구 또한 다학제적 융복합을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는데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오충현 동국대 교수는 “미세먼지 발생은 동절기에 집중되나 산림은 잎이 지고 기능을 못하는 시기”라고 진단하며 도시숲의 겨울철 미세먼지 흡수 연구, 산림수종 갱신, 숲관리를 통한 겨울철 저감방안 연구 등 장기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책적 측면에서는 국민들에게 가시적으로 성과를 보여주는 일 또한 중요하기 때문에 미세먼지 저감에 부분적 효과를 보일지라도 단기적 차원에서 겨울철 버스정류장이나 지하철 역사 등 생활권에 일시적으로라도 상록수를 활용한 도시숲 등을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산림청의 법체계 내 가로수, 정원, 식물원, 수목원, 보전산지 등 공간계획을 활용해 도시숲 경관계획을 세우고 겨울철 미세먼지, 여름철 폭염 대응 등 국민 눈높이에 맞는 산림 네트워크 조성 작업도 제안했다.

이미혜 고려대 교수는 “도시숲에서 오존을 생성하는 자연휘발성유기화합물(BVOC)이 발생되는 문제가 있기에 산림과 대기분야의 협력을 통해 PM2.5와 오존의 관계를 파악하고 통합적으로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존을 생성하는 isoprene를 덜 배출하는 수종을 선택적으로 식재해야 하며, 조성되는 환경에서 오존과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원인인 낙스(NOx, 질소산화물) 수준을 함께 고려해서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선희 국토연구원 본부장은 “그간 미세먼지 배출원 중심의 연구에서 대기순환, 도시기상 기술, 그린 네트워크, 국토계획과 환경계획의 연동 등을 고려한 공간적 종합대책 마련연구로 진일보해야한다”며, 3기 신도시나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등을 활용해 미세먼지 안심도시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우수영 서울시립대 환경원예학과 교수는 “미세먼지 저감 연구의 과학적 기초 데이터가 부족하기에 장기간에 걸친 연구가 필요하며, 이를 위한 정부기관의 지속적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영 경기연구원 박사는 “미세먼지 저감에 초점을 맞춘다면 도시숲이라는 한정된 스케일뿐만 아니라 동네, 도시, 국가, 나아가 동아시아를 아우르는 차원에서도 연구가 돼야할 것”이라며 보다 더 큰 단위의 연구도 수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강찬수 중앙일보 기자는 “도시숲의 효용을 경제적 가치를 제시해 분양가에 반영하는 등 현실적 적용방법으로 국민의 피부에 와 닿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현장소장 구직
현장소장
남 (44세) / 경력 17년 / 전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