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갑천도안호수공원 속도낸다

오는 14일 시민설명회 개최
라펜트l기사입력2019-12-04


대전시 제공


환경보존과 개발추진의 갈등 속에 오랜 기간 논란이 이어졌던 ‘대전 도안갑천지구 호수공원’조성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오는 14일 오후 2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생태호수공원 조성계획 시민설명회’를 개최한다.


대전시는 지난 11월 8일 개최한 갑천지구 조성사업 민․관 협의체 제13차 회의에서‘명품 생태호수공원 조성(안)’을 협의한 이후 실무협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이날 시민설명회는 그동안 민․관협의체 운영을 통해 마련된 생태 호수공원 조성(안)을 시민들에게 설명할 계획이며, 시민과 관련 전문가, 지역주민, 미래세대인 청소년 등 약 100~150명의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는 ‘타운홀미팅’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전시는 대전시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설명회 참가자를 모집한 뒤 성별, 연령별, 거주지역 별로 안배해 60명의 토론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시는 설명회에 참석하지 못하는 시민들의 공원조성에 대한 의견을 듣기위해 12월 14일부터 28일까지 시 홈페이지를 통해 건의사항을 접수할 계획이다.


갑천도안생태호수공원은 당초 공원 면적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도시공원에 습지생태공원, 교육 기능까지 도입하고 갑천 환경과 어우러지면서 호수 내 수질 보전 및 유지관리비용 절감을 위한 계획(안)을 마련하고 내년 상반기 공사를 착수해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기로 했다.


호수공원 인근에 들어설 갑천친수구역 1,2블록 공동주택은 내년 상반기에 분양 예정이며, 청년,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계획된 4․5블록은 공유 주택의 일종인 사회적 주택과 토지 협동조합 방식의 생태주거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민․관 협의체 김규복 의장은 “이번 시민설명회는 시민대책위와 대전시, 도시공사가 상호 신뢰와 배려를 통해 갈등을 해소하고 성숙된 숙의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수범사례”라며, “앞으로 원만한 사업추진을 위해 모든 주체들이 긴밀히 협력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민․관협의체’는 환경부의 환경보존방안 협의조건에 따라 2018년 2월 12일 도안갑천지구친수구역개발사업 백지화 시민대책위, 대전시, 대전도시공사가 협약 체결을 통해 갑천지구를 보다 발전적인 방향으로 추진하기 위해 구성한 협의체다.


대전시는 시민설명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심도 있게 검토한 후 공원조성계획 최종(안)을 확정하고 환경부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며, 상반기 중 호수공원 착공을 목표로 관련절차를 추진중에 있다.

_ 강진솔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lafent@lafent.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