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소나무재선충병 예방나무주사 실시

효과 2년 지속돼, 인간에 유해해 인근 채취 금지내려
라펜트l기사입력2020-03-18

청주시가 이달부터 강내면 저산리 ~ 당곡리 일원 소나무·잣나무 등 1만여 주의 수목을 대상으로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주사를 시행하고 있다.


소나무재선충병은 소나무와 잣나무 등에서 크기 1mm 내외의 실 같은 선충(線蟲)들이 솔수염하늘소·북방수염하늘소 등의 매개충에 서식하다가 새순을 갉아먹을 때 상처 부위를 통해 나무에 침입해 발병하는 수목의 병이다.


감염되면 수분과 양분의 이동이 원활히 되지 않아 솔잎이 위에서 아래로 처지기 시작하며, 잎 전체가 누렇게 변하며 일단 감염이 되면 100% 고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연적인 회복이 불가능하고, 감염된 소나무 주변에 있는 건강한 소나무도 2차 피해를 볼 우려가 크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하다.


시는 매개충의 활동이 활발해지기 전인 3월 말까지 방제사업(나무주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방제는 나무 밑둥에 구멍을 뚫고 약제를 주입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방제 시 2년간 효과가 지속한다.


다만,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접종으로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약제가 인체에 유해한 살충제이기 때문에 소나무와 잣나무 주변에 있는 산나물, 약초 등 모든 채취가 금지된다.

시는 예방 나무주사 주변에 방제 표지판을 부착하고, 안내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게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치사율이 높은 소나무 재선충병이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_ 강진솔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lafent@lafent.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