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1인당 공원면적 3.2㎡→10.1㎡ 확대한다

2030년 안양시공원녹지기본계획 발표
라펜트l기사입력2020-05-26

10년 후인 오는 2030년 안양시민 1인 공원면적이 10.1㎡로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안양시가 25일 발표한 2030년 공원녹지기본계획에 의하면, 장기미집행공원 조성으로 현재 3.2㎡인 1인당 공원면적이 2030년 10.1㎡로 대폭 늘어나게 된다는 것이다.


현재 안양관내 공원 총 현황은 181개소 8백만여㎡ 에 달한다. 장기 미집행 중인 공원은 근린공원(9개소)과 문화공원(2개소)을 합쳐 11개소며, 총 면적은 649만㎡다. 시는 이중 8개소(5,113천㎡)를 선정해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안양9동 수리산성지와 병목안시민공원 일대가 역사 및 체육공원 형태로 조성되고, 석수3동 비봉산에는 근린공원이 들어선다.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덕현지구, 인덕원과 관양고 주변, 구 농림축산검역본부 등에도 근린 및 어린이공원이 일부 조성된다.


시는 2030년까지 3단계에 걸쳐 미집행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며, 1천4백여 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는 또 녹지조성 확대를 위해 학교와 관공서를 중심으로 도시숲(명상숲)을 조성하고, 철도변에는 가로수방음벽을 설치할 계획이다.


국공유지 자투리 및 미사용 부지도 녹지조성을 위한 검토에 들어간다.
 

특히 빗물 저류와 침투관리로 이와 같은 녹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방안도 용역결과에서 제시했다. 총 3단계에 걸쳐 약 1,400여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이번 사업을 통해 현재 3.8%에 불과한 공원녹지율도 12.1%로 대폭 확대될 수 있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시는 이밖에도 공원녹지 이용률 향상을 위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과 도시공원인증제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도심 속 공원이 아닌 공원 속 도심으로 가꿔 늘 푸르고 쾌적한 안양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_ 강진솔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lafent@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