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숲 속 공장 조성 사업’ 종료, 9만 3,000여 그루 식재

목표치를 크게 넘어서는 287% 수목 식재
라펜트l김수현 기자l기사입력2022-01-21

경기도가 ‘숲 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의 일환으로 조성한 공간 /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미세먼지를 저감하고자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동안 실시한 ‘숲 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을 마무리했다고 20일 전했다

도는 2019년 3월 삼성전자, 기아자동차,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을 포함한 도 내 121개 기업과 ‘숲 속 공장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 결과 2019년 3만 466그루, 2020년 4만 2,101그루, 2021년에는 2만 382그루 등 총 9만 2,949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이는 3년 간 목표치 3만 2,000여 그루를 287% 초과하는 양이다.

사업 기간 동안 스스로 참여한 기업 가운데 매년 우수 사업장 30곳을 뽑아 도지사 표창과 현판을 수여하는 등의 방법으로 참여를 독려했다. 

일부 사업장에 조성된 ‘나무쉼터’ 공원을 지역 주민들도 휴식 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

‘숲 속 공장 조성 추진 사업’은 사업장 주변 유휴부지에 공기정화 효과가 큰 소나무, 삼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을 심어 친자연적인 방법으로 대기질을 개선하고 쉼터 공간을 확대하기 위한 사업이다.

임양선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많은 기업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으로 미세먼지 저감과 도내 환경 개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_ 김수현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lafentksh@gmail.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안녕하십니까
설계
남 (30세) / 경력 0년 / 전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