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간 건축공사장 ‘감리비 공공예치제도’ 본격 시행

‘서울형 건설혁신-부실공사 제로 서울’ 일환…감리 독립성 확보 기대
라펜트l기사입력2024-06-05

서울시가 민간 건축공사 감리가 발주자인 건축주의 눈치를 보지 않고 소신 있게 현장감독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민간 건축공사 감리비 공공예치지급 제도를 시행한다지난해 11시가 발표한 서울형 건설혁신 대책부실공사 제로(Zero) 서울의 일환이다. 

 

서울시는 감리비 공공예치지급 제도’ 추진을 위해 6월 3일 시 허가 공사장 2개소와 서울시-건축주-감리자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협약을 맺은 2개 공사장을 시작으로 7월부터는 시내 25개 전 자치구로 제도가 확대된다.

 

협약식은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과 시 인허가 공사장인 LG사이언스파크 2단계(건축주: LG전자(), 감리자정립씨엠건축여의도 생활숙박시설(건축주마스턴투자운용(), 감리자디에이그룹) 2개 현장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감리비 공공예치 지급제도는 허가권자가 지정하는 감리 현장과 서울시 또는 자치구 건축심의 대상이 되는 현장 중 상주감리 및 책임상주감리 현장을 대상으로 한다적용대상은 연면적 5,000㎡ 이상 또는 16층 이상 다중이용건축물 등 감리가 현장에 상주하는 공사장이다.


건축주가 공사 감리용역비를 서울시나 자치구 등 공공에 예치한 후공공이 감리자에게 용역비를 직접 지급하는 방식인 감리비 공공예치치지급 제도는 이미 주택법에 따른 주택건설 사업에서는 기시행 중이며 이번에 민간 건축공사 현장까지 확대되는 것이다


감리용역비를 공공에 예치하게 되면 발주자인 건축주로부터 건설공사 감리의 독립적인 활동을 담보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건축주가 지급시기별로 공사감리비를 계약에서 정한 지급예정일 14일 전까지 허가권자에 예치하고감리자가 계약에서 정한 지급예정일 7일 전까지 공사감리비 지급 요청하면 허가권자는 감리업무 수행 상황을 확인한 후 공사감리비를 지급하게 된다.


앞으로 민간 건축공사 감리비 공공예치 및 지급은 각 현장별 허가권자-건축주-감리자 3자 간 업무협약을 통해 이뤄진다시는 감리비 공공예치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착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건축법 개정 등 법적 근거를 마련을 위한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감리가 발주자의 무리한 요구 등으로부터 소신 있게 활동할 수 있게 돼 궁극적으로는 부실공사를 막고 선진 건설문화가 정착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민간 건축공사장의 안전과 건설산업의 혁신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_ 주선영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rotei@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최근인재정보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