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a

<환경과조경>·라펜트 제28기 통신원 동계엠티

월간 환경과조경20133299l환경과조경

함께 만들어가는 조경 이야기

 

<환경과조경>·라펜트 제28기 통신원 동계엠티가 지난 2월 16일부터 17일까지 대전 장태산 옥류정팬션형 가든에서 열렸다.
28기 통신원을 주축으로 한 이번 행사는 29기로 활동할 예비 통신원과 OB 통신원을 포함하여 약 70여 명의 인원이 참석하여 성황을 이루었다. 뿐만 아니라 선후배 통신원 간 질의응답 방식으로 토론회가 진행되어 예비 통신원들에게는 통신원으로서의 역할뿐만 아니라 진로와 분야에 대한 고민까지 더욱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통신원들은 게임을 통해 친목을 도모하고, 함께 식사 준비를 하면서 서로 간의 거리를 좁히는 시간을 가졌다. 28기 통신원들은 지난 1년간의 활동을 돌아보는 자성의 시간을 가졌으며, 동시에 예비 통신원들의 활동방향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졌다.
이날 참석하기로 했던 통신원이 대부분 도착한 저녁 무렵에는 과거, 현재, 그리고 예비 통신원이 함께하는 토론회가 진행되었다. 조경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조경을 하면서 가장 후회했던 일, 졸업 후 진로, 졸업 전에 체험해 볼 수 있는 조경분야의 프로그램과 관련한 주제로, 사회는 28기 황희정 통신원(고려대)이 맡았다.

 

소통을 위한 네트워크
이날 행사에는 전조련의 김찬욱(동국대) 회장도 참석했는데, 통신원 모임 참석 이유에 대해 전조련의 활성화를 위해 <환경과조경>·라펜트 통신원이 필요하다는 주변의 조언 때문이라고 밝혔다. 전조련과 <환경과조경>·라펜트 통신원이 교류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판단했고, 학생들의 지원을 끌어내는데 통신원들이 도움이 될 것으로 바라봤다.
김 회장은 “전조련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아직 많은 과제가 있지만, 주변에서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고 다양한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어 고무적”이라고 전했다. 각 학교 학생회장들과 온라인을 통한 지속적인 만남이 진행 중이고, 3월 중에 오프라인 모임을 통해 전조련을 구성하고 있는 각 학교의 문제들을 수렴할 계획이다.
28기 채승우 통신원(순천대)은 “아직 학생들은 전조련이 어떤 일을 하는지, 전국의 조경학를 위해 무엇을 하는 조직인지 잘 모르고 있다. 또한 8년이라는 기간이 증명해주듯 예전만큼 선배들이 끌어주는 것도 부족한 것 같아서 전조련의 부활이 잘 이루어질지는 모르겠지만 통신원들과 소통을 통해 잘 이어나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전했다.

 

취재 _ 권서란(경북대), 유선화(한경대) 통신원 | 사진 _ 채승우(순천대) 통신원

 

 

본지 통신원 공동취재단  ·  
다른기사 보기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환경과조경
  • 조경생태시공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1
1
남 (27세) / 경력 0년 / 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