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펜트편집실에서편집자에게정기구독기사제보통신원더보기
  제7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평..     라펜트 서버이전 사전안내  
     
 
본문 < ZOOM IN LANDSCAPE < 아티클 < ela
   
환경과조경 2012년 10월호 통권 제294호
추천0   조회681
아티클
  제8차 환태평양 커뮤니티디자인 네트워크 국제컨퍼런스
 
좌측부터 제프리 호, 안드레이 시버, 스테판 슐츠, 랜돌프 헤스터, 김연금, 이석현, 조경진(좌장), 이강오, 홍승모, 알반 마니시, 이영범, 존 류, 츠토무 시게무라

함께 만들어가는 아름다운 공간 이야기

함께 모여 ‘참여’를 이야기하다
‘동네사람’이라는 말은 예부터 같은 물을 쓰면서 가까이에 사는 ‘공동체’를 이르던 말이다. 같은 공간에 산다는 것이 그만큼 친밀하고, 서로 가깝게 느끼게 하는 매개가 되었던 것이다. 도시화로 인해 ‘공동체’라는 말이 점차 사람들에게서 멀어졌고, 동시에 공간과 환경에 대한 관심도 멀어지게 되었는데, 이러한 공간과 환경에 대한 무관심이 기후변화를 불러온 원인으로 지적되기도 한다. 이에 도시공간에서 녹지에 대한 관심이 점차 증가하게 되었고 ‘마을만들기’와 ‘도시농업’이라는 말들이 떠오르기 시작하며 사람들에게 ‘공공’이라는 이름으로 참여를 불러일으키게 되었다. 일방적 개별방식에서 소통과 합의를 통한 계획 패러다임으로 변화하게 된 것이다. 이에 커뮤니티디자인에 대한 사회적 중요성이 증대되고, 문화적 영향력이 확장되고 있는 상황에서 ‘환태평양 커뮤니티디자인 네트워크 국제컨퍼런스’가 개최되어 눈길을 끌었다.

지난 8월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는 ‘참여’를 기반으로 한 그린커뮤니티디자인에 대하여 진지한 토론을 위한 장이 마련되었다. 국내·외 8개국의 학생, 정책가, 계획 및 설계가, 컨설팅 기관의 전문가 등 약 300여 명이 참석한 ‘환태평양 커뮤니티디자인 네트워크 국제컨퍼런스’는 1998년부터 개최된 국제회의로, 공간·환경분야에서의 시대적 변화를 커뮤니티 관점에서 새로운 실천방향의 모색을 목적으로 개최해오고 있다. 2~3년 간격으로 개최되며, 이번에 서울에서 진행된 행사는 8번째로 개최된 행사이다. 국내에서 최초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는 ‘그린커뮤니티디자인’을 주제로 한 마을만들기, 장소만들기, 시민참여와 거버넌스, 공공공간 계획, 도시만들기, 도시농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 실험되던 사례와 이론이 소개됐다.



본 원고는 요약문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e-매거진을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기사제공 : 월간 환경과조경
Copyrightⓒ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 0
이전기사 <환경과조경> 2012 북경국제도서전 참가
다음기사 한국, 중국, 일본 3개국의 ‘조경교류’ 활발
 
 
환경과 조경 2012년 10월호 0294호
편집부 지음│ 환경과조경│2012.10.10
가격 2,500원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의 한계와 법적고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고객센터
   

하위배너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