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펜트편집실에서편집자에게정기구독기사제보통신원더보기
  김포 장기본동, 그늘막 대신 ‘..     라펜트 서버이전 사전안내  
     
 
아티클 < ela
아티클
 
2012 광주폴리 현상설계 공모
조회 762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9월호 제293호
세계적인 건축가들과 함께 2012 광주폴리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될 광주폴리 현상설계 공모의 주인공이 가려졌다.(재)광주비엔날레는 지난 6월 20일부터 27일까지 폴리의 장식적 역할을 아우르며 도시의 활력을 이바지할 수 있고, 광주시민의 생활과 도심 활성화에 기여하며 공공성을 띠고, 광주를 잘 표현하고 상징할 수 있는 폴리 공모를 시행하였다. 지난 7월 30일 그 결과가 발표되었는데, 고홍성, 김미희(경기도 고양시)의 ‘Memori..
 
 
소통을 통해 미래를 준비하는 한국조경이 될 수 있기를
조회 744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8월호 제292호
지난 7월 1일. 창간30주년을 맞아 <환경과조경>사의 전 임직원들은 작은 가족행사를 준비하며 30년이라는 시간을 되돌아보고 다시 한 번 새로운 미래를 함께 준비하는 마음을 모을 수 있었습니다. 이 행사를 통해 바쁘게 진행되던 일상..
 
골프장
조회 623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8월호 제292호
 
 
창녕 아석헌
조회 1221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8월호 제292호
Changnyeong Aseokheon아석헌은 경상남도 창녕군 대지면 석리 322번지 일원에 위치하며, 면적은 9,042㎡로, 아석공 성규호(1832~1889)와 그의 후손 성윤경(1903-1975)에 의해 조영된 근대한옥 및 별원의 대표적인 곳이다. 현재 안채, 별당채, ..
 
 
보이지 않는 싱가포르의 문화 용광로: 게이랑 지역
조회 1592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8월호 제292호
Singapore’ Geylang Red Light District“중국 여자들이 비싼 가방이나 옷을 사기 위해 이곳에 와서 일하진 않아요…” 태국계 싱가포르 감독인 에카차이 우에크롱탐(Ekachai Uekrongtham)의 2007년작 영화 ‘쾌락 공장(Pleasure Factory)’..
 
 
복 타워 가든
조회 882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8월호 제292호
Bok Tower Gardens플로리다의 자연을 노래하는 에드워드 복의 꿈의 정원 복 타워 가든(Bok Tower Gardens)은 세계평화주의자이자 출판편집인, 퓰리처상을 수상한 작가 에드워드 복에 의해 설립된 정원이다. 네덜란드 출신 이민 가정에서 자란..
 
 
신시아 니키틴
조회 749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8월호 제292호
Cynthia Nikitin“한국의 공공공간은 지나치게 형태적이고 기념비적이다. 많은 비용을 들여 조성되었지만 과연 사람들이 원하는, 자연스럽게 모여드는 장소인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세계적인 공공미술 및 커뮤니티 디자인 전문가이자 행동..
 
 
<환경과조경> 30주년 기념 가족음악회
조회 603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8월호 제292호
서른, <환경과조경> 지난날을 돌아보다 오랜 가뭄 끝에 내린 단비‘<환경과조경> 30주년 기념 가족음악회’가 개최되었던 지난 6월 30일에는 아침부터 많은 비가 쏟아졌다. 비가 와서 주말 나들이길이 다소 거추장스러울 수 있지..
 
 
신정3지구 국민임대주택단지 생태저류지
조회 855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8월호 제292호
사업위치 _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정동 787번지 일원면적 _ 32,579㎡(연계공원 포함)공사기간 _ 2009년 4월~2011년 12월발주처 _ SH공사복원시공 _ (주)LS(LEED Society)생태환경 + 현대건설(주)종합코디네이팅 _ 변찬우 교수(상명대 융합생태..
 
 
Camino de Santiago(까미노 데 산티아고), 고독한 영혼의 길
조회 1058 | 추천 0 | 댓글 0 환경과조경 2012년 8월호 제292호
마음을 씻고 닦아 비워내고길 하나 만들며 가리. 이 세상 먼지 너머, 흙탕물을 빠져나와유리알같이 맑고 투명한,아득히 흔들리는 불빛 더듬어마음의 길 하나 트면서 가리. 이 세상 안개 헤치며, 따스하고 높게이마에는 푸른 불을 달고서,(제..
1|2|3|4|5|6|7|8|9|10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의 한계와 법적고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고객센터
   

하위배너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