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비무장지대 일원 산림훼손지 11ha 복원 추진
예산 14억 투입
라펜트 기사입력 : 2019-02-19


산림청 제공


산림청이 산림생태계 건강성 유지와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해 올해 비무장지대 일원의 산림복원에 예산 14억 원을 투입한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올해 민북지역을 포함한 비무장지대(DMZ) 일원 산림훼손지 11ha의 복원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청은 복원 대상지 선정을 위한 설계, 시공 등을 상반기까지 완료하고 하반기에 내년도 복원 대상지 타당성 평가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산림복원사업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산림자원법 시행령도 마련된다.


고락삼 백두대간보전팀장은 “지난 50여 년간 일궈낸 성공적인 산림복원 경험을 바탕으로 DMZ 일원의 식생복원 및 산림건강성 회복에 힘쓸 것”이라며 “나아가 남북 교류가 확산되면 북한의 황폐한 산림을 복원하기 위해 기술을 전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DMZ 일원의 산림훼손지 242ha(여의도 면적의 83%)를 복원한 바 있다. 또 산림청은 민북지역의 원활한 산림복원 추진을 위해 육군본부와 2008년 7월 8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1월 15일에는 DMZ 일원의 생태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산림복원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라펜트_김지혜 기자 kimj611@naver.com
기사입력_조경문화·녹색문화 라펜트(Lafent)
인터넷주소_http://www.lafent.com
 
Copyright ⓒ La·ent Co., Ltd.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