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전국 최초 민간정원 경관 개선 나선다

올해 2억 들여 6곳 화장실탐방로 등 편의시설 보완
라펜트l기사입력2019-02-19
전라남도가 전국 최초로 등록 민간정원의 경관 개선에 나선다고 지난 18일(월) 밝혔다. 

이는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과 민간정원 보완사업을 통한 방문객 편의시설 확충에 따른 정원의 운영 활성화를 위해서다.

민간정원 경관 개선사업은 등록 민간정원으로서 품격을 높이고 방문객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 6개 민간정원에 총 2억 원을 지원한다. ▲주차장 화장실 탐방로 안내판 등 방문객 편의시설과 경관 훼손지를 정비한다.

개인단체 및 기업 등에서 직접 만들고 가꾼 민간정원은 사유재산이지만, 등록을 통해 개방함으로써 공공 성격을 가지게 되고 지역 관광자원으로 활용됨으로써 산림생태관광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소유자가 자신의 만족을 위해 만들고 가꿨던 정원에 관광객 등의 방문으로 화장실, 주차장, 탐방로 등 편의시설 부족 문제가 계속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지난달 각 민간정원별 사업계획 심의와 전문가 평가를 통해 시설 보완이 시급한 ▲담양 죽화경 구례 쌍산재 고흥 장수호힐링정원 보성 초암정원갈멜정원 장흥 하늘빛수목정원을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박형호 전라남도 산림휴양과장은 "민간정원은 전남 정원루트 완성의 중요한 자원으로 인프라 확충과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각 정원별 차별화와 자생력 확보를 통해 관광자원화 및 정원산업화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에는 ▲힐링파크쑥섬쑥섬 죽화경 초암정원 금세기정원 쌍산재 갈멜정원 장수호힐링정원 하늘빛수목정원 등 8개의 민간정원이 운영되고 있다.
_ 정남수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mdos3958@naver.com
관련키워드l전라남도, 민간정원, 정원, 정원문화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