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건축공무원, 허비영조경가 초청 강연 열어

미국 필드오퍼레이션스 일하며, 국내외 다수작품 참여
라펜트l기사입력2019-12-06


전주시 제공


지난 3일 전주시 건축직 공무원들이 미국의 유명 조경설계사 제임스코너 필드 오퍼레이션에서 근무하는 허비영 조경가를 초청했다. 우수한 공공건축 디자인과 도시재생 사례를 전문가에게 직접 배운다는 의지였다.


이에 시는 건축직 공무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공공건축 포럼 전문가 초청강연을 열고, 조경·건축·도시경관에 대한 전문가의 생각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강연에는 미국 뉴욕 제임스코너 필드 오퍼레이션에서 조경가 및 건축가로 활동하고 있는 허비영 조경가가 초청되어  ‘뉴욕시의 수변공간 및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주제로 강연했다.


전주 출신인 허비영 조경가는 인하대 건축공학과와 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 조경학과를 졸업한 인재로, 바르셀로나 조경 비엔날레와 뉴욕 한국문화원 전시 등 다양한 전시에 참여해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국내에서는 서울시 농업공화국 조성사업 공모 입상, 울산시 태화강 정원박람회 작가정원 은상 수상 등 다수의 공모입상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조경 전문가의 시선에서 생각하는 건축과 도시경관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전주시 건축직 공무원들에게 프로젝트 설명과 함께 전했다.


허비영 조경가는 특히 뉴욕의 도시재생을 예로 들며 “뉴욕은 홍수가 많은 지역으로 일반인들도 도시재생에 대한 관심 많아 그만큼 조경가나 건축가들이 재생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자연스럽게 도시재생과 관련된 좋은 디자인 사례가 많이 나온다”면서 “지역의 자연적 환경을 고려하고 거주자들의 커뮤니티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디자인이 좋은 조경, 건축 및 도시재생 디자인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는 향후에도 공공건축 포럼을 통해 조경·건축 및 도시계획과 관련된 전문가들의 생각을 시민들과 공유하고 좋은 도시를 만들어나가기 위한 담론을 형성할 수 있는 시간을 꾸준히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운영되었던 폐 설탕공장을 도시의 수변공간 및 공공건축물로 되살린 ‘도미노파크 파크’ 등 진행했던 프로젝트의 소개로 진행됐다. 



전주시 제공

_ 강진솔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lafent@lafent.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거북이처럼 성실하게(조경설계..
조경설계 디자인
남 (43세) / 경력 6년 / 경기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