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호동골 정원' 밑그림 나왔다

2022년 착공해 2023년 완공 후 지방정원 지정 추진
라펜트l기사입력2020-06-26

전주시 제공

과거 쓰레기매립장이었던 호동골 일대가 전주의 정체성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체험과 관광, 교육 등 다양한 콘텐츠를 품은 명품정원으로 탈바꿈된다.
 
시는 호동골 양묘장과 자연생태체험학습원, 아중호수 일대 약 47만㎡를 창신, 올곧음, 대동, 풍류 등 전주정신을 테마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차별화된 테마정원이자, 관광명소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는 호동골 일대를 숲과 정원으로 채워 전주를 대표하는 휴식·문화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진행한 ‘전주 지방정원 기본구상 용역’ 결과에 따른 것이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호동골 일대는 4개의 테마공간으로 나눠지며, 총 18개의 주제정원과 휴식·문화공간으로 구성된다. 테마공간은 호동골에 ▲창신정원 ▲선비(올곧음)정원 ▲대동정원 등 3개 공간이 조성되며, 아중호수의 경우 풍류정원이 들어선다.

먼저 창신정원의 경우 도시에 꽃과 식물을 제공하던 양묘장에서 정원문화를 향유하고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변신한다. 여기에는 주차정원, 환영정원, 물의정원, 한지정원, 영화의정원, 숲정원, 계류원 등 7개의 주제정원과 가든센터, 가든카페, 가든샵 등이 만들어진다.

선비(올곧음) 정원은 테라스정원, 경관숲정원, 대쪽정원, 사색정원 등 쓰레기매립장을 재생한 산책공간으로 계획됐다. 또 대동정원의 경우 공동체정원, 시민참여정원, 작가정원 등 시민이 참여하거나 유명 정원 작가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특화공간으로 구상됐다.

이와 함께 풍류정원은 ▲시(詩)-사색의 길 ▲서(書)-책 읽는 호숫가 ▲락(樂)-문화공연마당 ▲화(畵)-그림마당 등 4개의 지구로 구분해 조성된다. 이곳은 다채로운 전시와 공연을 할 수 있는 수변 문화공연장과 한지공예 등 예술공방과 체험장 등이 구축돼 문화체험 공간으로 활용키로 했다.


전주시 제공

시는 이 같은 용역결과를 토대로 기본·실시설계 수립 등 행정절차를 진행한 뒤 오는 2025년도에 완공을 목표로 2022년도에 정원 조성공사에 착수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산림청에 호동골 일대의 정원 예정지 지정을, 전북도에는 지방정원 조성 사업계획을 신청하고 예산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동시에, 호동골의 3개 테마공간이 완료되는 오는 2023년에는 지방정원으로 등록해 운영을 활성화해 아중호수와 연계한 국가정원 지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국가정원으로 지정되면 국가로부터 정원관리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꽃심 지방정원은 전주의 정원 문화와 산업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며 “정원을 통해 시민들의 행복과 지속가능한 일자리, 도시의 회복력을 확보하고 생태관광도시의 핵심거점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전주시 제공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거북이처럼 성실하게(조경설계..
조경설계 디자인
남 (43세) / 경력 6년 /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