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작] 서서울미술관 건립 국제지명공모 ‘지나만 가도 미술관’

더_시스템 랩+(주)제이더블유랜드스케이프+정욱주 서울대 교수
라펜트l기사입력2020-07-01

서울시 제공

건축 더_시스템 랩(대표 김찬중)
조경 (주)제이더블유랜드스케이프(대표 이유섭)+정욱주 서울대 조경·지역시스템공학부 교수

현대에 와서 예술의 형식은 다양해졌으며 관람자하고의 소통방식도 변화됐다. 길을 걸으며 예술가와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쇼윈도를 감상하고,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뉴욕 구겐하임 버츄얼 미술관의 작품을 감상하는 현 시대에 미술관은 어떻게 진화해야 하는가?

초연결의 글로벌 시대, 물리적 공간의 미술관은 예술 활동을 통해 지역 커뮤니티와 호흡하고, 지역의 특색을 담는 개방적이며 유기적인 커뮤니티의 일원이 되어야 한다.

이런 맥락에서 ‘지나만 가도 미술관’은 금나래 공원과 주민의 일상을 미술관에 담고자 했다. 금나래 공원의 중앙보행로는 지역주민이 등하교, 출퇴근 하는 길이며, 강아지와 산책하는 길인 동시에 킥보드를 타고, 이웃과 만나는 일상 속의 일부이다. 그들의 일상에 예술의 레이어를 입히는 방법으로 공원의 중심보행로를 따라 미술관의 다양한 기능들을 개방형으로 배치했다. 길 가의 상점 쇼윈도를 보듯 매일 예술을 접하는 미술관이다.

투명한 스트리트형 미술관은 공원에 전정과 후정을 만들어 주고, 사이사이로 형성되어 있는 기존의 보행로와 창을 통해 보이는 미술관의 프로그램들이 보행자와 미술관을 유기적으로 연결시켜 준다.

쇼윈도 형식의 프로그램들은 다양한 형태의 현대예술 설치를 수용하는 그리드 아이언 시스템의 수벽을 포함한 지붕구조를 갖는다. 지붕은 보행자에게 쾌적한 그늘을 제공함과 동시에 루프탑 미로정원의 구조체로 작동하며 햄머드 스테인레스 스틸 패널을 사용해 공원의 풍경을 추상적으로 재해석해 담는 캔버스 파사드이다.

3개의 메인갤러리는 지하에 구성되어 있으나 캔틸레버 수벽을 이용한 연속된 콜로네이드와 같은 반외부 공간으로 인해 지역주민들은 일상 속에서 예술 활동을 접하게 된다. 공원의 기존 보행로에 예술의 레이어가 입혀지는, 일상에서 예술을 만나는 일상 속의 미술관을 제안한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