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습지생태공원 일대 물류창고 반대” 시민단체 반대

시민단체, 범시민서명운동 진행
라펜트l기사입력2021-04-30

가톨릭환경연대 제공

소래습지생태공원 옆 물류창고계획에 대해 사업제안자가 교통영향평가서를 보완해 인천광역시에 제출한 가운데, 인근 주민들에 이어 시민단체도 반대서명운동을 시작했다.

가톨릭환경연대, 인천녹색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은 “물류창고계획은 도시계획상은 물론이고 인천 유일의 습지생태공원 복원 측면에서도 매우 부적절한 계획이다. 인천시는 모든 행정적 검토를 통해 소래 물류창고 계획을 반려하고, 소래습지생태공원일대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지정받기 위한 구체적 절차에 돌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업제안자가 최초로 인천시에 제출한 교통영향평가서에 따르면 물류창고는 9층 높이로 차량 이동량이 하루 평균 총 6천여 대로 계획돼 있다.

‘소래습지공원 인근 물류창고 시설 반대’ 시민청원에 대해 지난 3월 2일 인천시 조택상 부시장은 ‘교통영향평가에서 꼼꼼하게 검토, 심의할 것’이라며, ‘인근 시흥갯벌생태공원과 연계한 국가도시공원 지정 등을 위해 소래습지공원 TF를 구성, 운영할 것’이라 밝힌바 있다. 하지만 사업제안자가 교통영향평가서를 보완해 제출한 것이다.

시민단체는 “인천시의 보완요청으로 사업제안자가 교통영향평가서를 보완했다지만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인천시는 현재 관계부서 의견을 취합하고,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심의한다는 계획이다”라며 “인천시는 인천광역시도시기본계획과도 배치되는 소래 물류창고 계획을 반려시키기 위해 행정절차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물류창고가 계획되고 있는 부지는 인천광역시가 이미 그린뉴딜정책에서 ‘소래습지생태공원 복원 및 주변 활성화’ 계획을 발표한 지역이다. 또한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소래습지생태공원 복원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시민단체는 “인천시는 물류창고 승인이 아닌, 장수천, 소래습지생태공원, 시흥갯벌습지보호지역과 연계한 생태복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물류창고 계획은 무산시키고, 국가도시공원으로 지정돼야 한다”고 범시민서명운동의 취지를 설명했다.

인천환경단체들은 시민서명을 받아 인천시, 남동구,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 등에 전달할 예정이며, 5월 중하순경 소래습지생태공원 일대 보전 및 국가도시공원 지정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