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호 시의원, “서울국제정원박람회 새로운 플랫폼 구축 필요해”

언제든지 온라인으로 서울의 정원문화 경험 콘텐츠 제공해야
라펜트l기사입력2021-05-04

신정호 의원실 제공

서울특별시의회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이 팬더믹 시대 속 시민들이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환경적 경험을 할 수 있는 플랫폼에 대한 정책을 제안했다.

신 의원은 지난 26일 제300회 임시회 기간 중 푸른도시국 소관 업무보고 자리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 ‘2020 서울국제정원박람회’가 단순히 기존에 편성된 예산을 소진하기 위한 ‘일회성’ 행사가 아닌 위드․포스트 코로나시대 시민들이 상시적으로 박람회를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적극적인 홍보가 어려운 팬데믹 상황에서 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는 다양한 콘텐츠 개발 역시 필수적”이라면서 “온․오프라인을 통해 시민들에게 정원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지친 일상을 달래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작년에 이어 올해 모두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대한 소극적인 홍보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명하며, “온라인 공간에서라도 시민이 마음껏 참여하고 국제적인 교류 역시 가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 방안이 필요하다”면서 “서울국제정원박람회의 온․오프라인 플랫폼 구축은 위드․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많은 시민들과 국제사회 구성원들이 서울의 정원에 대해 새로운 경험과 체험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팬데믹 포스트코로나 이후의 삶을 준비하면서, 서울시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통합 플랫폼을 만들어 다른 도시와 차별화된 정원문화 트렌드를 만들고 선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