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레미콘 가격인상 요구에 건설업계 ‘속앓이’ 분통

대구지역 ‘레미콘 공급중단으로 건설현장 마비’
한국건설신문l기사입력2021-06-18
대구를 비롯해 세종・청주・여수 광양권 등이 레미콘 가격 인상을 추진, 건설업계와의 마찰이 심화되고 있다. 

특히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구지역의 레미콘 업체들이 9% 가격인상을 통보, 3차례 가격협상을 진행하던 중 6월 10일경 건설현장에 레미콘 공급을 중단해 대구지역의 건설현장이 줄줄이 스톱됐다. 

대한건설자재직협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대구지역의 레미콘 업체들이 레미콘 운송비 인상으로 인해 레미콘 가격 9% 인상을 요청했는데 대화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실력행사를 해 레미콘 공급중단을 한 것은 명백히 불법적인 행위”라고 규탄했다. 

건설업계는 대구 지역의 레미콘 업계와 합리적인 가격을 위해 4차례 협상을 진행했으며, 지난 월요일(14일)에는 대구에서 건설업계와 대구지역 레미콘 협의회 등 11명이 협상을 진행했다. 

대구지역 레미콘 업계는 단가표의 87%(9% 인상)을 주장, 건설업계는 단가표의 83%(5% 인상 수용)를 주장했지만 결국 첨예한 의견만이 충돌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건자회 관계자는 “레미콘 공급 중단으로 건설업계는 물론 하도 협력업체들의 피해가 막심한 상황으로 대구시의 중재가 필요하며, 정부의 협조가 매우 시급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한 관계자는 “물들어올 때 노 젓는 것인가, 한탕 해먹자는 것인지 분통이 터지는 상황”이라면서 “대화를 통해 가격을 협상해야지 불법적으로 실력행사를 하는 건 명백히 범법행위”라고 지적했다. 

한편 세종 청주 대전 등에서도 레미콘 가격 5~8% 인상을 요청한 상태로 건설업계와의 마찰이 예상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레미콘 운송비 인상에 한노총, 민노총이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이 확산되면서 레미콘업계와 노조의 암묵적인 불법적 행위에 대해 정부의 강력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_ 김덕수 기자  ·  한국건설신문
다른기사 보기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