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a

솔토조경전시회 “첫걸음”

월간 환경과조경20052202l환경과조경
-순수미술전시회 개최, 조경가의 예술적 감성 일으키길- 조경은 예술일까? 혹은 조경가는 예술가일까? 조경을 예술로 인정하기보다 조경가를 예술가로 인정하기가 더 힘든 이유는 뭘까? 조경가들은 미술, 조각, 음악, 문학 등의 예술적 소양을 과연 얼마나 갖추고 있는가. 솔토조경(주)의 하성한 소장은 “당신이 좋아하는 건축가는 누구냐”고 물으면 나름대로 술술 이름을 대며 이유를 말하는 건축전공 학생들에 비해, “당신이 제일 좋아하는 조경가는 누구냐”고 질문을 하면 쉽게 당황하고마는 조경전공 학생들을 보고, 너무 준비가 안되어 있다는 생각을 했단다. 만약에 “좋아하는 미술가는 누구냐?”라는 질문으로 대신한다면 어떤 상황이 펼쳐질까. 아마 별로 다르지는 않을 것이다. 건축을 배우는 사람들의 미술에 대한 관심과 애정은 너무 당연하다. 그것은 “건축”이라는 학문의 특성이라고 봐도 좋다. 그럼 우리 조경분야의 미술에 대한 관심은 어떤가. 학문적 특성에 비해 너무 관심이 적은 건 아닐까. 작가정신을 배울 틈도 없이 캐드와 포토샵에 매몰되어 있는 오늘의 대학 현실을 학생들만의 책임으로 돌리는 것은 너무 냉정하다. 조경설계사무실 면접에서 “캐드는 잘하지? 포토샵은 어때?”라는 질문을 하기 전에 “좋아하는 미술가가 누구인지 좋아하는 조경가가 누구인지”를 물어봐 줘야 한다는 것이 하성한 소장의 진단이다. 솔토조경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솔토조경(주)는 지난 IMF때 구조조정으로 인해 정림건축의 조경부가 떨어져 나오면서, 새롭게 시작한 조경설계사무소이다. 규모를 키우고 싶다거나 돈을 많이 벌고 싶다는 욕심은 없고, 외국의 사례처럼 아틀리에 규모로 운영하고 싶어서 작은 규모를 중요하게 여기는 것을 경영 철학으로 해오고 있단다. 이 회사에는 두 가지의 아주 특별한 장점이 숨어 있다. 그동안 밖으로 알리는 것을 꺼리다가 지난해 12월 23, 24일 양일간 사무실에서 전시회를 열면서 알려지게 되었는데, 남몰래 선생님을 초빙해 지난 1년 6개월 동안 전직원이 함께 미술 수업을 받아온 것이다. 또 한가지는 일주일에 두 번 캐나다 선생님에게 회화 중심의 영어수업을 받고 있는 것. 전시회는 미술 선생님의 제안으로 열게 되었으며, 비록 규모는 작았지만, 다른 조경설계사무실에서는 바쁜 업무로 인해 시도하기가 매우 힘든 일이다. 전시회 소식을 늦게 들어, 나중에서야 사무실을 찾아보았는데, 지난 수업 동안 만들어진 갖가지 재료의 창작물들이 벽, 책상, 복도 등 회사 곳곳에 놓여 있어, 매우 특별한 인상을 받을 수 있었다. “사무실에 대화가 너무 없었다. 사원들에게 새로운 충전기회도 되고, 회사 분위기를 새롭게 해 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조경분야의 발전을 위해 회사내부에서부터 뭔가 교육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다. 아직 조경분야가 인접 분야에 비해 많이 허술한 점이 있는데, 제도적인 방법이 없다면, 분야의 미래를 키운다는 생각으로 회사들이 직접 투자해야 한다. 이것이 지금당장 회사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으나, 적어도 회사 분위기를 바꾸고, 개인의 발전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누구나 그 사람만의 작품세계가 있다 ‘이상건축’에서 직원들의 순수 미술전시회를 가지는 것을 보며, ‘그래도 건축은 조경보다 여유가 있구나’ 라는 생각을 하면서 부러워 한 적이 있단다. 실제 건축설계사무소들은 사진이나, 미술 등의 작품전시회를 하는 경우가 적지 않으며, 그 실력들도 대단하다. 그런데 솔토조경의 작품들도 매우 수준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 이렇게 잘 그려요?” 솔토조경을 찾아와 일주일에 한번씩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김보라 선생은 예전에 이상건축에서도 미술 수업을 진행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선생님은 항상 칭찬을 하신다. 작품마다 그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작품이라는 인식을 주어 모든 작품을 소중하게 여길 줄 아는 마음을 주었다. 처음엔 ‘이게 모야’라며 서로 농담을 건네기도 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작품을 칭찬할 줄 하는 습관을 가지게 되었다. 그 사람만의 작품세계를 잘 끌어 주시는 것 같다.” 누구에게나 미술끼(?)가 있다고 하는데, 이 수업을 통해 얻은 것 중에 하나는 자기자신에 대한 놀라움이다. “처음 시작할 때는 이렇게 잘 하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그런데 하면 되더라.” 누구나 직접 해보면 생각외의 작품들이 나온다는 대답이다. ‘그래도 이렇게 잘 그릴 수 있을까.’ 전시회를 준비하면서 찍어놓은 사진들이 한 장씩 빔에 쏘아졌다. 실제 전시회에서는 재즈음악도 흘렀다는데, 아마 조경설계사무실 중에 가장 뜻있는 2004년 송년회를 보낸 곳이었으리라 작은 비용으로 예술가가 되는 길 “비용은 얼마나 드세요?” 살짝 귀띔을 해준 액수는 생각하기에 따라서 그리 많지 않은 액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미술 수업이나 영어 수업을 통해 회사가 직원에게 자기개발의 기회를 주는 것은, 그에 대한 의지를 갖추고 있고, 규모 10명 이하의 작은 조경설계사무소라면 어디든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분위기 해친다는 말이 들릴까봐” 남들에게 알리길 꺼려했다지만, 좋은 일은 적극 권장해 나가자고 설득했다. ‘조경가가 예술가로 가는 작은 실천’이라는 부제를 부치고 싶을 만큼 매력있는 활동들을 만나고 왔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활동으로 다른 설계사무실의 모범이 되길 기대한다. 점점 늘어가는 영어 실력과 자신의 미술 세계를 발견하도록 도와주는 설계사무소, 참 매력있는 회사가 아닌가.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환경과조경
  • 조경생태시공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열정이 가득한 김미나입니다.
조경설계, 시공
여 (24세) / 경력 0년 / 서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