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a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힐 가든

월간 환경과조경20142310l환경과조경

조경 설계 조경설계 이화원

건축 설계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

시공 한화건설

발주 서울특별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위치 서울특별시 노원구 중계동 508

대지면적 6,195m2

조경면적 2,911m2

완공 2013년


이음의 풍경을 거닐다

갈대 언덕, 힐 가든The Hill Garden

노원구는 과거 노들평야를 중심으로 농업이 이루어지던 지역으로, 역마들이 뛰놀던 갈대 평원이었다. 1980년대 이후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며 도시 기반시설이 갖추어지기 시작했고, 점차 주거단지의 규모가 커지면서 지역의 밀도가 높아졌다. 하지만 가파른 인구 증가에 비해, 지역의 문화시설은 이에 미치지 못해 문화적 혜택이 많이 부족한 실정이었다. 시간이 지나며 지역 활성화의 필요성이 대두되었고, 동시에 서울시립미술관의 수장고가 부족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미술관 신축 문제가 대두되었다. 이에 서울시는 서울동북부 지역의 부족한 문화시설 확충을 위해 노원구 중계동 등나무근린공원 내의 부지를 새로운 미술관 건립 대상지로 선정했고, 시립미술관 강북 분관에 대한 설계공모를 진행, 삼우종합건축사 사무소의 설계안을 당선작으로 뽑았다.

당선안은 기존의 근린공원 내에 자그마한 동산을 계획하고, 공원에서 시작된 녹지의 흐름이 자연스럽게 미술관으로 이어지는 자연친화적인 공간 계획을 담고 있다. 미술관은 언덕 위에 고즈넉이 앉은 하얀 미술 상자의 형태로, 다양한 동선을 유입해 미술관과 공원이 만날 수 있게 했다. 미술관을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 사람과 자연 그리고 예술이 함께 숨 쉬는 문화 소통의 ‘이음공간’이 되도록 한 것이다. 지하층은 교육시설과 다목적시설을 배치하여 지역 주민의 소통과 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했다. 1층은 도서 및 정보 검색실을 비롯하여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전시실로 계획했다. 주변 경관의 연장선상에 있는 옥상부 공간은 야외 조각공원으로 꾸며 미술관의 내·외부를 연결하는 전시공간으로 계획했다.

미술관 외부 공간 설계에 임하며, 이화원은 기존 등나무근린공원과 미술관의 관계 설정에 가장 중점을 두었다. 갈대 언덕을 뜻하는 노원蘆原이라는 지명의의미를 살려 다양한 형태의 언덕에서 예술과 자연이 조우하는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미술관이 서울 강북지역의 문화적 명소가 되도록 하기 위해서는 인상적인 조경 설계가 필요했다. 규모는 작지만 그곳을 거닐면 특별한 정원을 만날 수 있길 바랐다. 외부 공간 설계의 주안점은 다음과 같다.

White in Green: 공원 속에 위치하는 미술관의 특성을 살려 녹색의 언덕 속에서 하얀 미술관이 부각될 수 있는 공간 연출을 의도했다. 방향과 언덕의 형태를 고려하여 상록 위주의 단아한 식재, 사계절 꽃을 볼 수 있는 식재 계획을 도입했다.

Art & Event: 미술관과 공원의 이용 행태를 고려하여, 전시 및 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를 수용할 수 있는 외부 공간을 계획했다. 제안하는 구조물도 하나의 조형 작품처럼 느껴질 수 있도록 독특하고 창의적인 디자인을 선보이고자 했다.

Path with Flow: 공원과 주변 가로가 자연스럽게 연계된 보행 환경을 조성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대상지로 접근할 수 있도록 했고, 외부에서 미술관 내부로의 원활한 이동이 가능한 동선 체계를 수립했다. 또한 이 동선이 다시 공원으로 흘러들도록 계획했다

_ 김이식  ·  
다른기사 보기
공동사진 _ 박영채. 이화원, 이형주  ·  
다른기사 보기
관련키워드l북서울미술관, 이화원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환경과조경
  • 조경생태시공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열정이 가득한 김미나입니다.
조경설계, 시공
여 (24세) / 경력 0년 / 서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