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수교 100주년 기념공원 ‘파리공원’ 리노베이션 완성

전통과 스마트가 만나는 새로운 도시공원의 비전 제시
라펜트l기사입력2022-04-25

 


파리공원 리노베이션 설계 조감도 / 양천구 제공

한불수교 100주년을 기념해 만들어진 서울 양천구 목동의 ‘파리공원’의 리노베이션이 완성, 23일(토) 전면 개장했다. 파리공원은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택지 개발 당시 조성된 목동중심축 5개 공원 중 하나다.

2018년부터 파리공원 맞춤형 재정비를 계획한 양천구는 2020년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진행하고, 작년 8월 공사를 착공해 리노베이션을 추진해왔다. 특히 설계를 구상하는 단계부터 여러 전문가들의 자문과 주민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파리공원의 상징성과 역사성을 반영하고자 노력했다.

100년의 역사를 기념해 만들어진 공원은 30년이 훌쩍 넘는 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의 휴식과 위안, 추억과 기억을 담아냈다.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는 말처럼 1886년을 기억해 1987년에 만들어지고 2022년까지 이어온 파리공원은 그 자체로 역사가 됐다.

파리공원의 역사를 살펴보면, 1986년 당시 한국과 프랑스 양국 정상은 우방국으로서 협력의지를 다지고자 프랑스 파리에 서울광장을, 서울에는 파리광장을 세우기로 했는데, 서울 목동신시가지의 근린공원을 개조해 1987년 7월에 문을 연 공원이 바로 파리공원이다. 프랑스와의 교류와 친목의 의미를 담아 설계된 파리공원은 조형성과 디자인이 강조돼 한국 공원과 조경 역사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 상징적인 공간이 됐다.    

당시 파리공원은 서울광장과 파리광장, 그리고 한국과 프랑스와 함께 어우러지는 한불마당을 만들고, 태극문양 바닥과 프랑스 자수화단을 설계해 양국의 수교 이념을 담아냈다.  
 

1987년 파리공원 개장당시 사진
 / 양천구 제공


1990년 파리공원 전경
 / 양천구 제공


파리공원 리노베이션 설계 조감도 / 양천구 제공

2022년 새롭게 리노베이션된 파리공원은 우선 프랑스를 대표하는 에펠탑 조형물과 프랑스식 자수화단으로 그 상징성을 계승했다. 서울광장, 파리광장, 한불마당과 등 기존의 상징적 공간은 전체적인 틀을 유지한 가운데 한국의 건곤감리 패턴을 한불마당 포장에 새로이 도입하고, 순환산책로를 재정비했다. 또, 거울연못과 바닥분수를 조성해 친수공간을 보완했다. 

미래지향적 요소도 공원에 도입됐다. IoT센서를 이용해 미세먼지를 차단하고 공기를 정화하며, 외부 기온에 따라 쿨링‧온열 기능이 가능한 스마트 파고라를 설치해 이용객들이 보다 쾌적하게 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태양광으로 스마트폰 충전이 가능한 스마트벤치도 함께 구축됐다.

또한, 파리공원만의 문화‧예술적 특징을 십분 반영한 ‘살롱 드 파리(Salon de Paris)’도 새롭게 만들었다. 이곳은 프랑스 문화원과 연계한 문화 프로그램과 교육과 전시 등이 가능한 주민커뮤니티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1987년 조성됐던 잔디마당도 위치와 형태를 살려 복원됐으며, 야외운동시설은 기존의 나무숲을 보존한 채 배치됐다. 

이렇듯 파리공원의 리노베이션은 역사성과 일상성 그리고 전통과 미래가 함께 공존한다. 과거부터 이어오는 상징적 조형미는 유지하되 여기에 앞으로 이용할 주민들의 일상과 한국과 프랑스의 문화를 공존시켰으며, 전통적 공간에 미래지향적 스마트 기술을 어우러지도록 적용했다. 과거와 현재, 미래가 이어지는 도심 속 온전한 녹색 쉼터로 재탄생시킨 것이다. 

‘파리공원의 시각, 기록 그리고 새로움’을 주제로 한 아카이빙 전시(Re-novation, 1987~2022)도 살롱 드 파리에서 약 2개월 간 진행된다. 35년 전 파리공원 최초 설계안과 그동안 변화과정, 그리고 오래 새롭게 선보이는 공원디자인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번 전시를 통해 파리공원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긴다.    

앞으로 구는 다양한 세대가 어울리는 가운데 주민들 사이의 소통이 가능하도록 파리공원 내 다양한 문화 행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가까운 곳에서도 자연을 만끽하고 이색적인 문화를 즐기고자 하는 도시민의 니즈를 충분히 반영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2020년에 리노베이션을 완성한 양천공원 역시 생태탐험, 숲 산책, 음악회를 비롯해 계절별 공원문화축제 등 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공원 문화 프로그램 운영으로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양천구의 공원은 사람들이 단순히 가꾸어진 공간을 이용하는 것에서 한걸음 더 진보한 개념이다. 구는 주민들이 공원을 가꾸고 관리하며 스스로 공원의 가치를 높이는 자원봉사 플랫폼인 ‘공원의 친구들’ 100여 명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파리공원의 경우 ‘파리공원 행복지킴이’ 자원봉사자들이 공원 내 ‘책 쉼터’ 운영 활동 등에 참여하며 자발적으로 공원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구 관계자는 “양천구는 산과 공원, 길을 연결해 도시 전체를 하나의 숲이자 공원이자 둘레길로 만드는 ‘정원도시’를 구현하고 있다”며, “목동의 아파트 숲에서 35년 가까이 그 자리를 지켜온 파리공원은 휴식과 소통의 공간을 넘어 그 역사성과 상징성을 가진 곳으로, 양천의 랜드마크로써 한 축을 당당히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_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