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계소식
[2021 꽃심, 전주정원문화박람회 리뷰] 초청정원- 한설그린 후원
첨부파일 없음 2021-06-1155관리자

[초청정원-3인 무색정원]

안계동(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 대표), 정주현(경관제작소 외연 대표), 최원만(신화컨설팅 대표) 작가

후원: 미도랜드, 한설그린, 나무바루


호동골 양묘장은 과거 광역 쓰레기 매립장이었다. 전주시는 2009년 이 부지에 생태체험 학습장과 테마 식물 군락지, 쉼터, 산책로를 만들어 여름에는 수레국화, 가을에는 코스모스가 피어나는 자연놀이터로 재탄생시켰다. 이번에 조성된 3색 무색정원은 스스로를 드러내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각각의 정원이 자기를 드러내기보다는 공공공간의 기능을 보완하면서 하나의 공원 안에 있는 영역으로서 각자 맡은 역할을 충실히 임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주어진 땅 위에 식재·시설물을 배치하는 데서 끝나지 않고 일반 조경공사 수준으로 식재 기반을 만드는 것까지 작가들이 도맡았다.

 

 

초청정원 전경.jpg
사진=전주시 제공


 

안계동 작가의 ‘풍류정원’은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돌담, 초가, 빨랫줄, 나물류, 황톳길 등 향토적인 것들을 활용해 우리 민족이 갖고 있는 멋과 흥을 다채로운 색과 율동적인 선으로 표현했다. 서민의 일상적 공간의 연출과 소재를 사용해 생활 속의 풍류를 담아, 감상하는 정원보다는 머무르고 쓰여지는 장소만들기를 추구했다.


안계동.jpg

 

 

정주현 작가의 ‘올곧음정원’은 매·난·국·죽의 사군자와 붓, 먹, 종이, 벼루인 문방사우의 상징적 구현물을 통해 올곧은 선비의 태도를 보여주고자 했다. 정원은 강낭콩, 볍씨, 옥수수 등 동그란 씨앗 형태로 디자인해 곡선적 사유를 형상화했다.

 

정주현 1.jpg


 

 

최원만 작가의 ‘숨터, 대동정원’은 호동골 매립지와 돌담 안에 가장 보편적인 한국의 서정성을 담은 돌탑, 물푸레, 억새, 종이배, 미루나무, 징검다리, 걸상 등 서로 성격이 다른 것이 하나씩 채워져 나가며 하나가 되는 의미를 담아 연출했다. 전병호 시인의 ‘돌탑 쌓기’를 모티브로 하고 선, 점, 면, 원의 형태로 한국적인 정서를 상징하는 요소들을 집어넣었다.

 

최원만1.jpg

 


 

[초청정원] 적재적소

권춘희 뜰과숲 대표


권춘희 작가는 식재를 통해 옛 카세트테이프 공장을 개조한 복합예술공간의 경직되고 건조한 이미지를 없애고, 예술공간과 잘 어우러지면서 자연과 가까운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공간을 보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장소의 특성을 감안해 지속가능하며 유지관리가 비교적 쉬운 식물을 위주로 심었다.

 

권춘희.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