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지자체 협업을 통한 모듈러주택 활용사업 추진

모듈러주택 활용사업을 저소득층 주거약자 주거안정에 적극 활용
라펜트l기사입력2018-03-08
LH(사장 박상우)는 세종특별자치시와 협업을 통해 모듈러주택을 활용한 '세종형 사랑의 집짓기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세종형 사랑의 집짓기사업’은 세종시 관내 집수리가 불가능한 저소득층 주거약자를 대상으로 노후주택을 철거하고 모듈러주택을 건축하여 임대공급하는 단독주택을 활용한 새로운 개념의 공공임대주택사업이다.

이를 위해 세종시 읍․면지역의 취약계층 사유지 및 시유지를 활용하여 모듈러 단독주택 23동을 건축하여 임대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모듈러주택이란 공정의 70~80%를 공장에서 미리 만들어 건물이 들어설 부지에서 조립만하는 마치 ‘레고블럭’을 맞추듯 건설하는 공업화주택의 일종을 말한다.

모듈러주택은 기계화 생산으로 균일한 주택품질 확보가 가능하고, 공장․현장작업 병행으로 신속한 주택공급이 가능하며, 폐기물 최소화로 친환경․저탄소 건축이 가능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

또한 모듈의 설치나 철거가 용이해 이동성을 활용한 사업에 적합하여, 일정기간 임대 후 새로운 대상지로 재 건립이 가능한 차세대 주택으로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H는 이번 사업에 앞서 지난해 부산지역 용호동 행복주택 14동을 모듈러공법을 적용하여 성공적으로 건축․공급한데 이어, 향후에도 지자체 협업형 모듈러주택 활용사업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저층 원룸형이나 단독형 주택을 중심으로 모듈러주택을 활용한 공공임대주택사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박효열 LH 주택개발단장은 “세종시와 협업을 통하여 모듈러 주택을 활용한 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하여 타 지자체의 저소득층 주거약자의 주거안정을 위한 모범 사업모델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주거복지로드맵의 일환으로 불의의 상황으로 임시 거처가 필요한 저소득 가구에게 긴급지원주택을 공급하는 사업모델로 모듈러주택(이동식주택)을 비축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기사 고급
공무, 설계,감리
여 (51세) / 경력 0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