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태화강정원박람회 ‘메시지가든’ 모아보기

대상작 정홍가, 최남 작가의 ‘여정의 끝... 새로운 시작’
라펜트l기사입력2018-04-13
태화강정원박람회 메시지가든 부분 심사결과 정홍가 작가의 '여정의 끝… 새로운 시작'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메시지가든 부분 1등 대상은 ▲정홍가, 최남 작가의 '여정의 끝… 새로운 시작', 2등 금상은 이연서, 이재석 작가의 'Springing on waltz', 3등 은상은 반형진, 정주영 작가의 '낭만정원', 사공집 작가의 '오서원', 조경진 작가의 'ReBorn', 4등 동상은 ▲상민정 작가의 '둥지', ▲류광하, 이상아, 양은미 작가의 'Observatory', ▲방성원, 장정은 작가의 '태화 에코그라운드', 김경훈 작가의 '만남 그리고 희망', 안준영, 이다은 작가의 '태화 울산에 흐르다'이다.

대상

정홍가, 최남 작가의 '여정의 끝… 새로운 시작'


‘연어’ 라는 말 속에는 강물냄새가 난다. “거슬러 오른다는 것은 지금 보이지 않는 것을 찾아간다는 뜻이지. 꿈 이랄까 희망 같은 거 ..말이야. 힘겹지만 아름다운 일이란다”
금상

이연서, 이재석 작가의 'Springing on waltz'


태화강의 봄은 왈츠의 리듬으로 온다. 'Springing On Waltz'는 왈츠의 스텝, 스며듦, 움트는 태화강, 울산의 봄을 모티브로 한 정원이다.
은상

반형진, 정주영 작가의 '낭만정원'


다양한 장면의 변화가 있는 낭만정원은 산업화의 실루엣이 쌓여 만들어진 새로운 태화강을 은유적으로 담은 정원이다.
사공집 작가의 '오서원'


까마귀와 백로가 날아와 함께 사는 생태정원이라는 뜻의 ‘오서원’은 동물들의 서식지, 태화강의 경관, 태화강의 보존, 사람들의 이용, 주변 환경과의 연결을 키워드로 조성된 사람과 자연이 함께하는 공간이다.
조경진 작가의 'ReBorn'


시민들의 노력으로 정화된 태화강은 생명의 강으로 거듭나 시민의 삶의 터로 재탄생되게 되었다. 태화강이 “되살아나기까지의 시간”을 돌아보고 기억하는 정원이다.
동상 

상민정 작가의 '둥지'


아름다운 태화강(자연)과 산업단지(도시)가 공존하는 울산. 빠르게 발전하는 모습과 아름답게 변화하는 모습이 어우러지는 태화강대공원. 이질적인 두 공간을 이어주는 태화강에 ‘둥지(보금자리)’가 자리 잡다.
류광하, 이상아, 양은미 작가의 'Observatory'


나를 되돌아보며 나를 성찰하는 곳이다. 밖에선 보이고 안에선 어두워 보이지 않는 선텐 강화유리로 된 구조물로 들어오면 독립된 공간에 있는 듯한 기분이 든다. 호기심에 끝까지 걸어가다 보면 투명한 유리 바닥으로 되어 있어 자연스레 고개를 숙이고 하부 식재 및 정원 소재 등을 감상하게 된다.
방성원, 장정은 작가의 '태화 에코그라운드'



태화(太和)의 뜻은 ‘크게 화합’한다는 뜻이다. 지반의 높고 낮음을 통하여 음양을, 길과 공간 그리고 색감을 통하여 오행을 표현하였다.
김경훈 작가의 '만남 그리고 희망'



과거, 현재, 미래를 잇는 태화강을 한국의 전통 방지원도의 재해석을 통해 표현하고 있다. 작가는 울산의 새로운 희망이 뻗어나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정원이다.
안준영, 이다은 작가의 '태화 울산에 흐르다'


울산의 상징, 태화강대공원에서 만날 수 있는 공원과 어우러지는 정원이다. 태화강 형태와 같은 동선과 넘실거리는 산맥 등 울산의 다채로운 지형을 표현했으며 공업과 생태가 공존하는 생태도시 울산의 모습을 표현했다.

 

글·사진 _ 김지혜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kimj611@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미래를 생각하며 디자인을 만..
계획설계, 실시설계, 그래픽 ..
남 (30세) / 경력 0년 / 경기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