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디지털트윈’ 스마트시티 만든다

LX공사-전주시 MOU 체결
라펜트l기사입력2018-08-03

김승수 전주시장, 최창학 LX 사장 ⓒLX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최창학)가 전주시와 손잡고 국내 최초 디지털트윈 기반의 스마트시티를 만든다.

‘디지털트윈(Digital Twin)’ 기술은 전주시와 똑같은 쌍둥이 도시를 가상현실공간에 구현하는 것으로, 싱가포르 국가 프로젝트인 ‘버추얼 싱가포르(Virtual Singapore)’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양 기관은 2일 전주시청에서 최창학 LX사장, 김승수 전주시장, 서문산성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디지털트윈 기반의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전주시의 행정정보를 활용한 실험사업 추진 ▲스마트시티 서비스 안정화와 고도화 등이다.

최창학 사장은 “공간정보기술을 더한 스마트시티는 국민들의 삶을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드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공사는 앞으로도 국민 중심의 국토정보 서비스 제공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X는 이번 협약에 따라 오는 10월 전주시를 대상으로 LX의 공간정보기술과 전주시의 행정정보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구축 실험사업’을 시작해 국내 최초로 디지털트윈 스마트시티를 구현할 예정이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직에 뼈를 묻겠습니다.
설계 및 디자인
남 (25세) / 경력 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