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정원박람회] 매일매일 움직이는 정원 포미터가든

주제는 서울피크닉
라펜트l기사입력2018-10-04

10월 3일(수)부터 9일(화)까지 7일간 여의도공원에서 열리는 2018 서울정원박람회. 이중 학생과 일반 시민으로 대상으로 한 ‘포미터가든(4㎡)’이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올해 새롭게 도입된 무빙포미터는 박람회기간동안 그날의 분위기에 따라 매일매일 새롭게 연출할 수 있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금상_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면 [강원대학교 136] 김석빈, 정현민, 배현석, 심재정



바쁘고 반복되는 일상에서 지치고 무기력해진 우리들 풍선을 타고 어디든 날아가고 싶었던 우리들의 어릴 적 꿈, 그 순수한 꿈이 이뤄집니다. '열기구여행'가든에서 힐링과 즐거움을 만끽하고 활력을 재충천하세요.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면~



은상_지하철, 소풍철! [윤빈딴스] 김윤빈



바쁜 일과에 치여 사는 서울 사람들. 휴식을 꿈꾸지만 멀리 떠날 시간을 내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각자의 삶 속 작은 낭만들은 일상의 순간을 소풍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소풍 같은 일상을 상상하며, 무채색 지하철을 싱그러운 정원으로 바꿔보았습니다.



동상_베란다 피크닉 [진이와 개미들] 이소희, 유예지, 홍진



여유가 없는 사람들을 위해 익숙한 공간이 주는 즐거움을 선물해주고 싶었다. 멀리 가지 않아도 가까운 베란다에서 즐길 수 있는 피크닉을 준비했다. 정원의 전면에는 거실 정면에서 보는 듯한 커텐의 모습을, 후면에는 빨랫줄과 빨래를 통해 베란다의 느낌을 살려보았다.




동상_샌드위치를 베어물면 [모종의 샐러드] 이규정, 이옥선, 윤지원



눈을 감고 그저 음미할 수 있는 샌드위치처럼, 삼각형 모양의 정원 안에 만지는 식물, 향기 나는 식물, 맑은 소리의 풍경이 피곤한 눈을 잠시 감고 휴식을 음미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냅니다. 평범한 듯 특별한 샌드위치 안에서 맛있는 휴식을 즐기는 건 어떨까요?



Falling Summer [화성인] 서화성



두 번 보는 여의도 불꽃 축제, 강 위에서 즐거운 피크닉. 곧 맞이할 가을 한강, 그 위에 남은 여름이 담긴 폭죽이 떠 있다. 내 손으로 폭죽을 터뜨려 녹음을 끝내고, 고즈넉한 가을 정취에 빠져보자.



오랜만이야, 나. 동심으로 돌아가는 들놀이 정원 

[너나들이] 김원진, 홍수미, 박소희, 최유정, 김규연



새벽에도 잠들지 않는 서울의 밤, 주말이 오기 전까지 늘 같은 일상의 반복. 우리는 이 반복되는 일상에 쉼표를 그려주고 싶었다. 작아지는 발자국을 따라 나를 기다리고 있는 어릴적 추억과 마주해봅시다. 그저 편안했던 동심으로 돌아가 어렸을 적 나와 마주할 수 있을 것이다. 오랜만이야, 나.



10분 충전소 [뇌도 좀 쉬어야조] 김선효, 오희진, 김예진, 정수진



안정감을 줄 수 있는 모시를 활용하여 사적인 공간을 조성하고 휴식을 제공할 수 있는 공간으로 표현하였다. '10분 충전소'는 쳇바퀴 같은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멍 때리기'를 통해 정신적 힐링이라는 의미를 부여하여 '쉼'을 제공하고자 한다. 자, 이제 이 곳에서 10분동안 '멍'을 때려보세요.



멈춘 정원 [멈춘 정원] 구다영, 김수현, 김채원



회색 도시 속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소풍이라는 단어는 멀게 느껴진다. 따뜻한 분위기의 '멈춘 정원'을 통해 우리는 시간에 쫓겨 앞만 보고 달려온 사람들에게 소풍의 설렘과 함께 작은 '멈춤'을 선물하고자 한다. 트렐리스를 이용하여 현실과 분리된 공간을 연출하고 바늘이 없는 시계는 우리를 재촉하는 시간에서 벗어남을 나타낸다.



소풍의 맛 [믿고 걸음] 정하연, 구다영, 김채원



유년 시절, 소풍에 관한 추억을 떠올리면 항상 뒤따라오는 김밥의 맛. 김밥은 단순히 '食'이 아닌 소풍에 설렘과 즐거움을 부여하는 존재입니다. 작은 공간에 펼쳐진 김밥들이 안내하는 추억과 공감 속으로 또다른 소풍을 떠나 보는 건 어떨까요?





나의 비밀 숲 [고진감래] 남희수, 박웅택, 손지민, 이윤재



공동체 속 우리는 어느 순간 지친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이 순간 필요한 것은 '함께'가 아닌 '나'만을 위한 공간이다. 은은한 사초와 이끼가 있는 감성적인 '나의 숲'을 지친 당신에게 공유 하고자 한다. 나의 비밀 숲 속에서 마음의 안정을 향해 돌아가 보자.

사진 _ 김지혜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kimj611@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직에 뼈를 묻겠습니다.
설계 및 디자인
남 (25세) / 경력 년 / 서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