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신라 왕경과 고려 개경으로' 학술대회 10일 개최

오후 1시부터 11일 오후 6시까지 경주 현대호텔에서
라펜트l기사입력2019-01-10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0일 오후 1시부터 11일 오후 6시까지 경주 현대호텔에서 ‘신라 왕경에서 고려 개경으로: 월성과 만월대’를 주제로 학술대회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신라 월성과 고려 만월대의 최근 발굴성과를 통해 남과 북의 역사·문화적 연대를 확인하고 당대의 기술, 정치·문화가 집약된 신라 왕경과 고려 개경의 구조·체제 등이 비교·검토될 계획이다. 

이에 역사적 변혁기를 둘러싼 물질문화의 변화상을 살펴보고 한반도 고대와 중세의 도성연구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고자 개최됐다. 

10일과 11일 이틀간 3개의 소주제로 나누어 모두 9개의 발표와 종합토론으로 구성된다.

10일 제1부에서는 ‘문헌으로 본 신라·태봉·고려의 궁성’이라는 주제로 ▲신라 궁성의 형성과 변화-고려 궁성으로의 전화(轉化)-(주보돈, 경북대학교) ▲태봉 철원도성 연구의 현황과 과제(조인성, 경희대학교) ▲고려 궁궐의 형성과 활용(안병우, 한신대학교)이라는 발표가 이어진다. 이어 노중국 계명대학교 명예교수의 진행으로 종합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11일 오전 제2부에서는 ‘신라·고려 궁성의 조사현황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개성 고려궁성(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의 성과와 과제(이상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경주 월성 발굴조사의 성과와 과제(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발표된다.

오후에는 제3부 ‘신라·고려 궁성의 물질문화 비교연구’에 대한 주제로 ▲통일신라에서 고려로의 전환과 물질자료의 변화(차순철, 서라벌문화재연구원) ▲개성 고려궁성(만월대) 출토 수막새 연구(박성진, 국립문화재연구소) ▲나말여초 도기 연구·기종과 성형기술을 중심으로(최견미, 경북대학교 박물관) ▲신라 월성과 고려궁성 출토 유물의 명문 비교(전경효,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발표가 진행된다. 이어서 최병현 숭실대학교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지난 발표에 대한 종합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학술대회가 고대와 중세 속 역사적 전환기에 한반도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살펴보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남과 북의 역사 문화적 연대를 강화하는 학술적 기반이 마련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는 문화재청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 신라왕경핵심유적복원·정비사업추진단(단장 신동열경주시(시장 주낙영한국고고학회(회장 이청규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홍순권)와 함께한다.

문의_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054-777-5207)




문화재청 제공







_ 정남수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mdos3958@naver.com
관련키워드l학술대회, 문화재청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인
공무
여 (26세) / 경력 2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