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19사거리 일대 63만㎡ 도시재생 본격화

22년까지 역사·문화예술·도시형 여가 중심지 조성 및 선순환공동체 구축
라펜트l기사입력2019-06-20

서울시 강북구 4.19사거리, 우이동 일대가 2022년까지 역사·문화예술을 주제로한 거리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강북구 4.19 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를 역사·문화예술·여가 중심지로 조성한다는 내용의 ‘4.19 사거리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오는 20일(목) 확정·고시했다. 사업대상지는 강북구 4.19사거리와 우이동 일대 권역으로 총 면적은 약 62만8000㎡이다.


시의 ‘4.19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은 수차례 걸쳐 도시재생전문가의 자문회의와 지역주민 인터뷰, 공청회, 설문조사 및 시의회 의견청취를 거쳐 도시재생위원회의 심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결과이며, 사업 이후에는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사업추진협의회가 구성된다.


구체적으로는 2개 핵심사업(역사·문화예술 특화거리 조성사업, 주민활동 복합거점 조성사업)을 비롯한 총 9개 마중물사업과 대상지와 연계한 11개 협력사업이 추진된다. 


핵심사업인 역사·문화예술 특화거리 조성사업은 ‘예술·문화존’, ‘생활편의 특화존, ‘캠퍼스타운 특화존의 세 구역으로 나누어 보행자 우선 녹지, 도로선형변경, 디자인 벤치, 가로등, 그늘막 및 미디어폴 등이 조성된다. 


이어 주민활동 복합거점 조성사업은 마을기업(CRC), 4.19도시재생지원센터, 전문 상업컨설턴트, 문화예술인 공간 등이 입주할 수 있는 복합거점을 만들 계획이다.


이외에도 11개 협력 사업은 ▲우이동 만남의 광장 인공 암벽장 조성사업 ▲우이동 가족캠핑장 조성사업 ▲우이동 교통광장 공영주차장 확충사업 ▲진달래 어울림 숲 조성사업 ▲우이동 먹거리마을 도로 확장 사업 ▲우이령 마을 종합정비 사업 ▲경전철 개통에 따른 역세권 지구단위 계획 수립 ▲솔밭공원 바닥분수 설치 및 시설물 정비사업 ▲아카데미하우스 활성화 사업 ▲마을공동체 활성화 및 지속가능한 배움터 운영 사업 ▲삼각산 시민청 확장 및 커뮤니티 기능강화 사업 등이다.


박태원 총괄계획가 및 센터장은 “이번 사업은 주민주도형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해 전국 최초로 일반주민, 상인, 문화예술인으로 구성된 3개의 주민협의체를 구성하여 유형별 특화사업과 연계하여 상향식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업 확정·고시는 서울시 2단계 도시재생사업지역 중 첫번째 고시로서 서울형 도시재생사업의 선도적 의미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서울시민이 요구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수요와 사회 트렌드에 부합할 수 있도록 보훈처와 4.19민주묘지 재생 공론화 사업 협력추진, 주변대학과 캠퍼스타운사업의 협력적 추진을 통해 동북권의 새로운 특화 중심지로 발전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4.19사거리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창동·상계 신경제중심권과 서로 시너지를 발생시키는 지역으로 만들 계획”이라며,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견수렴을 통해 자연과 근현대 역사가 숨쉬는 지역 역사· 문화예술· 도시형 여가 중심지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서울시 제공

_ 정남수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mdos3958@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설계 경력직 계약직, 프리..
조경 실시설계(아파트 공원) ..
남 (43세) / 경력 13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