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시 환경상 조경생태 분야 ‘성진조경’ 최우수 선정

(재)환경조경나눔연구원은 푸른마을 분야 최우수로 선정
라펜트l기사입력2019-08-09
2019 제23회 서울시 환경상 조경생태 분야에 성진조경이 최우수로 선정됐다.

서울시 환경상은 조경생태, 푸른마을, 환경보전, 녹색기술, 에너지절약 총 5개 부문에 걸쳐 수여된다. 

최우수상은 조경생태 분야에 ㈜성진조경, 푸른마을 분야에 (재)환경조경나눔연구원, 환경보전 분야에 동아사이언스㈜, 녹색기술 분야에 클린아시아㈜, 에너지절약 분야에 십년후연구소가 선정됐다.

‘㈜성진조경’은 주차장으로 사용되던 강동구청 청사 앞 부지의 노후화된 담장을 철거하여 가로환경을 개선하고 녹지와 시민 휴게 공간을 늘려 친환경적이고 시민에게 열린 청사를 조성했다.

‘(재)환경조경나눔연구원’은 양천구 신월3동의 연립․빌라 밀집지역 주민들과 함께 주민 휴식공간 마련, 벽면 도색, 녹지 확충, 파손된 시설물 개선을 통해 골목길의 경관성을 높이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했다.

이어 ‘동아사이언스’는 33년 전통의 과학 콘텐츠 제작, 교육기업으로 2012년부터 무료로 운영한 시민참여 프로젝트인 ‘지구사랑탐사대’에 1만 명 이상의 시민이 참여했다. 또한 300회 이상의 생태 현장교육 진행, 32,707건의 생태 탐사기록을 축적하는 등 생태환경 연구 및 보존에 힘써왔다.

‘클린아시아㈜’는 지난 2010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기후변화대응,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시민교육, 실내 환경전문가 양성, 환경기술 해외 진출 지원사업, 한․중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한 국제 협력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2018년에는 서울시 자치구 등과 협력하여 노인복지시설 등 355 세대에 미세먼지취약계층 이용시설의 노후화된 방충망을 미세먼지 차단 방진망으로 교체하는 사업에 참여했다. 

‘십년후연구소’는 2014년부터 매년 서울시내 옥탑방 60개소를 대상으로 쿨루프를 시공하는 ‘지구를 식히는 60일, 쿨루프 서울’ 캠페인을 전개해 오고 있다. 2018년에는 서울시내 에너지취약계층 이용시설(경로당 등)에 폭염대비 쿨루프 설치 사업을 진행했다. 

마지막 ‘대상’에는 ‘쿨시티 강동네트워크’가 선정됐다. 올해 환경상 대상으로 선정된 ‘쿨시티 강동네트워크(대표 백명순)’는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도시를 위한 온실가스 줄이기, 에너지절약 등 녹색생활 실천을 꾸준히 펼쳐온 강동구 최대의 환경운동 비영리민간단체이다.

‘쿨시티 강동네트워크’의 올해 환경상 시상은 시민사회 중심의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한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2016년 서울시 환경상 ‘에너지절약’ 부문 우수상 수상 후 3년 만에 성과와 노력을 인정받아 올해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9월 중 박원순 서울시장과 21명(단체)의 수상자와 가족, 활동 단체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올해 환경상은 플라스틱‧1회용품 안쓰기, 에너지절약 등 전지구적 관심사인 플라스틱 오염과 기후변화 대응노력을 인정받아 후보자로 추천된 단체‧개인이 많다. 이는 많은 시민들이 플라스틱,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에 대해 많은 관심과 자발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친환경적인 생활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는 반증이다”며, “수상자들께 축하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 시민들과 함께 맑고 푸른 서울시를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

한편 올해 23회를 맞는 서울특별시 환경상은 맑고 푸른 서울 환경 조성에 기여한 공이 큰 개인과 단체, 기업을 발굴해 격려하고 환경 보전 실천의식을 확산하기 위한 상이다. 환경분야에서 서울시 최고의 권위를 가진 상으로, 현재까지 405명이 환경상을 수상했다.
_ 정남수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mdos3958@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