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소방서→소방합동청사’로 설계공모 당선작 발표

운생동+포스코에이앤씨 ‘CITIZEN PLATFORM’ 당선
라펜트l기사입력2020-09-17


조감도 /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종로소방서 자리에 신축하는 ‘소방합동청사 설계공모 심사결과’를 지난 15일 발표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설계공모 심사결과 운생동 건축사사무소와 ㈜포스코 에이앤씨 건축사사무소 팀이 공동으로 출품한 ‘CITIZEN PLATFORM : 시민플랫폼’이 당선작에 선정됐다.”라고 밝혔다.


공모결과 국내에서 13개, 국외에서 11개 등 총 24개 작품이 출품되었으며, 도시계획 및 건축분야 전문가 9명이 심사에 참여했다.


심사위원회는 패널 심사(9.3.)로 총 5개 작품을 선정했으며, 그 후 제출자의 프레젠테이션(9.14.)을 거쳐 당선작 및 2등에서 5등까지 입상작을 선정했다.


당선작품을 출품한 ‘운생동 건축사무소’에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주어지고, 2~5등은 소정의 상금을 차등 지급한다.


심사위원회는 “당선작품인 ‘CITIZEN PLATFORM’은, 시민의 수평적 민주성과 열린 복합청사의 공공성을 조화롭게 구현했다.”라고 설명했다.


다양한 공간을 수평의 켜(layer)로 치환하여 소방합동청사, 종로구 통합청사를 구분 짓고, 광화문역과 지하로 연계되게 하여 소방합동청사가 종로구 일대 지하공간의 중심거점이 될 전망이다.


또한 소방합동청사와 종로구 통합청사를 지상 4, 5, 8, 9층에서 각각 연결하고 시민광장, 평생교육시설과 같은 주민편의시설과 맞닿게 하여 평등하고 민주적인 공간으로 디자인하였다.


한편 ‘CITIZEN PLATFORM’은 시민과 공유하는 중정 공간에 소방훈련 마당을 마련하였고, 옥상 부분에 전망대 기능을 겸하는 소방망루를 설치하여 소방합동청사를 상징하고 있다.


김준성 심사위원장(건국대학교 교수)은 당선작에 대해 “매스의 수평적 분절을 통해 소방합동청사와 종로구 통합청사에 여러 플랫폼을 제시한 것이 인상적이었고, 여러 기능들의 조합과 그 조합 사이에 적절한 규모의 공공 공간을 배치한 훌륭한 안이다.”라고 선정의 이유를 밝혔다.


공모에 당선된 운생동 건축사사무소(대표 장윤규, 신창훈)는 2017년 서울시 건축상 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향후 소방합동청사 건립은 오는 ’21년 12월까지 15개월간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22년 1월경부터 4개월간 시공자를 선정하고 5월부터 착공에 들어가 ’24년 10월 준공 예정이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당선작품이 선정됨에 따라 소방합동청사 건립의 첫발을 떼게 되었다”며, “시민과 함께 교감하는 열린 소방합동청사 건립을 통해 더 안전한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_ 뉴미디어팀  ·  
다른기사 보기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일자리 구합니다
조경시공,조경설계,조경시설물
남 (49세) / 경력 3년 / 경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