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북촌주민과 함께하는 ‘2020 북촌 정원산책’ 실시

22일(목)부터 11월1일(일)까지 사전예약제 운영
라펜트l기사입력2020-10-22
서울시와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는 10월 22일(목)부터 11월 1일(일)까지 북촌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주민공모사업에 선정된 9팀과 함께 이웃, 역사, 지구를 주제로 마을축제를 개최한다.

‘2020 북촌 정원산책’(이하 ‘정원산책’)은 도시재생 활성화사업 1차년도 공동체활성화 프로젝트이다. 주민공모사업 선정팀과 주민역량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형성된 자발적인 참여주민과 함께, 지속 가능한 활성화계획 수립 및 협력적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을 위한 공동체의 유대감형성과 결속력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이번 행사는 이웃과 더불어, 역사를 보듬고, 지구환경을 지키는 의미를 담은 이웃정원 / 역사정원 / 지구정원 구역으로 나뉘며 북촌의, 북촌 주민에 의한, 북촌을 위한 ‘정원산책’을 운영해 주민, 상인, 예술인들이 즐길 수 있는 화합의 장 마련하고자 대면·비대면 혼합방식으로 운영한다. 

북촌 ‘동네 주민’과 지역 ‘예술인’들이 직접 기획하고 운영하는 프로그램과 ‘마을정원사’들이 디자인하고 조성한 동네 정원 곳곳을 산책하며 코로나19시대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자는 의미를 담은 ‘북촌, 슬렁 슬렁 거닐다’를 부제로 정했다.

코로나19로 한산해진 북촌 내 공실 상가 4곳을 임차해 ‘정원산책’ 기간동안 북촌방송국과 지역 예술인들 작품 전시장으로 활용해 지역상권 활성화를 독려하고자 한다.

북촌이웃정원

이번 ‘정원산책’ 기간동안 운영되는 ‘북촌방송국’은 주민의견 청취를 위한 인터뷰, 이웃 / 지구환경 / 역사 분야 전문가 특강, 반려식물병원과 북촌지역 안내 등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한다. 

북촌쌀롱은 속닥속닥 이야기하는 우리 동네 북촌과 다양한 북촌 사람들 인터뷰로 22일, 23일, 26일, 27일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에서 라이브로 진행된다.

‘북촌버스킹’은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북촌에 어울리는 북촌 내·외 지역 아티스트 6팀의 공연 라이브로 24일~25일, 11:30, 19:30, 20:00 북촌방송국,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된다.

‘북촌1교시’은 북촌의 역사(배기성(역사전문강사 유튜버)), 마을이야기(김연주(북촌 주민)), 도시재생과 마을공동체(이주원(전)국토교통부 정책보좌관)), 지구환경(김영준(지구환경보호활동가), 이동학(작가)), 한국정원(신지선(월하랑 대표)), 별(이명현(천문학자))을 주제로 전하는 이웃, 역사, 지구환경 전문가 특강이다. 24일~25일, 13:00, 15:00, 17:00, 20:30 북촌방송국,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된다.

‘북촌스케치’는 코로나19로 바깥 나들이가 어려운 시민들을 위한 ‘2020 북촌 정원산책’ 현장 및 북촌나들이 영상과 주민공모사업 선정팀 영상이다. 22일, 23일, 26일, 27일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 라이브로 볼 수 있다.

‘계동사람들’은 북촌 주민과 예술인, 상인으로 구성된 ‘계동사람들’은 새 일상 시대에 맞는 방식의 북촌 홍보시스템을 구축하는 계동지역 모임이다. QR코드를 통해 마을 명소 5곳(서진공방, 한옥게스트하우스 아날로그, 밀과 보리 식당, 한옥협동조합, 북촌탁구)의 내부 모습을 볼 수 있다. 계동2길 4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로 감상할 수 있다.

북촌역사정원

계동길 명소인 ‘물나무’ 건물에 전시된 주민의 흑백사진을 통해 옛 북촌의 정취를 느껴보자. ‘마을정원사’들이 조성한 골목길 곳곳을 거닐며 가을 향기를 만끽할 수 있다.

‘북촌 “고색창연”하다’는 북촌 사람의 기억을 공감하게 함으로써 거주민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부여하고자 하는 흑백사진 전문관 ‘물나무’ 건물에 전시된, 6대째 거주하며 세대를 이어온 북촌 주민의 사진앨범에서 찾은 옛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이야기가 꽃 피는 계동길’은 계동길 4곳을 아름다운 골목길로 조성한 마을정원사들 ‘꽃향기’팀은 북촌 주민들이 정원조성을 통해 마을경관 개선과 주민공동체 형성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는 모임이다. 

‘정원골목과 나, 너, 우리’는 골목길 속에 묻혀있는 흔적을 찾아서 우리의 이야기로 만드는 마을동아리 ‘북촌골목길’이 혼란스러운 코로나19 시대, 사람 사이의 교감이 골목에서 피어나는 북촌마을 골목길 여행을 선사한다. 21일, 24일, 25일, 10:00, 14:00, 17:00 (회당 3명) 계동길 일대에서 사전예약제로 진행된다.

‘웃고협동조합’은 생활필수품이 된 마스크를 한국적인 디자인으로 제작한 ‘웃고’ 마스크에는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자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또한, 소중한 사람에게 전하는 따스한 마음을 ‘웃고’ 엽서에 적어 보내는 활동을 한다. 24일~25일, 11:00-17:00 계동길 107에서 열리며 사전예약제이다.

북촌지구정원

북촌 내 공실 상가 2곳을 임대한 ‘지구정원’은 북촌을 대표하는 전통 경공방 예술인들이 만든 체험꾸러미와 사진, 동·서양화, 도예, 조형 예술인 작품을 대면·비대면으로 만날 수 있다. 지구환경을 지키는 천연비누와 손소독제 만드는 체험도 할 수 있다. 

‘솜씨나들이’는 북촌 경공방 예술인들이 모인 ‘북촌전통공방협의회’ 17개 공방 예술인들이 마음을 모아, 코로나19 시대 즐길 수 있는 전통공예 체험꾸러미를 제작했다. 24일~25일 10:00–17:00 북촌지구정원 II,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북촌문화연대’는 북촌도시재생과 문화예술의 융복합을 이끌어 문화예술마을로서 전통을 계승하고자 하는 예술인 단체 ‘스페이스북촌’. 북촌 한옥마을에서 받은 영감을 표현한 예술가들의 작품을 영상으로 만나는 비대면 전시와 작품전시를 병행한다. 24일~25일 10:00–17:00 북촌지구정원 I, 계동길 92-19에서 열리고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 채널로도 볼 수 있다.

‘북촌애’는 버려지는 자원을 새롭게 탄생시키는 프로그램으로 건전한 문화생활을 향유하는 지역공동체를 만들고자하는 단체이다. 현수막 재활용해 만든 화분 주머니(‘북촌방송국’ 외부 화분들)와 천연비누·휴대용 손소독제 만들기를 체험해 볼 수 있다. 24일~25일 11:00 북촌지구정원 II에서 열린다.

‘이야기가 흐르는 골목정원 가꾸기’는 ‘플랜트&골목정원팀’이 조성한 북촌 한옥과 소담스러운 골목길 공간의 옛 정취를 살리는 운치 있는 골목 정원이다.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행사는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사회관계망(유튜브)을 통해 참여 가능하며, 대면으로 진행하는 행사는 사전예약으로 진행하며 문의는 성루시 한옥건축자산과(02-2133-5773) 또는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02-766 -0256)로 전화하면 된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북촌이 전하는 마을정원 산책을 통해서 따뜻한 위로가 되길 기대한다“ 면서, 앞으로도 북촌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을 통해서 한옥마을의 고유의 경관유지 및 600년 북촌의 옛 모습을 찾아가는 도시재생사업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제공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