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최적관리 매뉴얼 마련

물놀이형 수경시설 표준관리지침 배포
라펜트l기사입력2017-12-28
도심에서 이용객이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친수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매뉴얼이 마련됐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바닥분수 등 물놀이형 수경시설에 대한 ‘표준관리지침’을 제작하여 관련기관에 배포했다고 26일 밝혔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수돗물, 지하수 등을 사용하는 분수, 연못, 폭포, 실개천 등을 말하며, 이용자의 신체와 직접 접촉하여 물놀이를 하도록 설치한 인공시설물’로서 하절기에 유아·어린이 및 시민들이 즐겨 찾기 때문에 수질을 안전하게 관리해야 한다.  

지난해까지는 환경부 지침에 의해 관리해왔지만, 올해 초「수질 및 수생태계에 보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시설점검 및 관리를 강화할 배경이 마련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수경시설 최적 관리방안 제시를 위해 관내 수경시설을 대상으로 가동기간 및 이용객수에 따른 수질오염 수준과 특성 및 병원성 미생물 등을 조사하여 수질향상 방안을 연구했다. 이 결과를 활용해 ‘표준관리지침’을 만들어 각 군·구에서 체계적·효율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시민들의 신체에 직접으로 접촉되는 시설로 안전한 친수공간 확보가 중요하며, 표준관리지침을 통해 각 군·구에 수경시설의 관리가 보다 안정적·체계적으로 관리되어 시민들의 건강보호 및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_ 신혜정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ssinkija@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직에 뼈를 묻겠습니다.
설계 및 디자인
남 (25세) / 경력 년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