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년된 지적정보, 2030년까지 스마트 지도로 바꾼다

드론, AI 등 첨단기술 도입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
라펜트l기사입력2021-03-02

왼쪽부터 일제 강점기, 현재, 디지털 지적도 /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지적공부의 디지털화를 위한 ‘지적재조사 기본계획 수정계획(2021~2030)’을 중앙지적재조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26일 발표했다.

국토부는 최근 측량기술의 발달과 디지털 환경에 대응하고, 드론‧AI 신기술 활용과 같은 사업방식 다변화 등을 반영하기 위해 이번 수정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110년전 일제 강점기에 제작된 종이지적을 디지털 수치좌표 형태의 디지털지적으로 구축하는 지적재조사 사업이 지난해 디지털뉴딜 과제로 선정되어 사업의 동력을 갖췄다.

또한, 국토의 14.8%에 달하는 지적불부합지에 대한 디지털지적 구축을 2030년까지 마무리하기 위해 사업예산을 연간 1,000억 원 규모로 확대한다.

이번 수정계획 수립과정에서 관계기관‧민간‧학계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자문단을 운영해 실현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디지털지적 전환을 위해서 관련 제도 및 규제개선, 민‧관 상생협력 기반 마련을 통한 일자리 창출, 사업성과의 공간정보 융‧복합 활용 등을 주요과제로 설정했다.

지적재조사를 위해서 드론, 지적위성측량(GNSS) 등의 고정밀 측위기술을 활용하기 위해서 민간기업과 협력할 방침인데, 이를 통해서 관련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운영중인 지적재조사 행정정보시스템(바른땅시스템)을 개편하여 지적데이터 개방 확대, 대국민 맞춤형 정보제공 등 사업성과를 국민과도 공유할 계획이다.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이자 지적재조사기획단장은 “이번에 수립된 지적재조사 기본계획 수정계획(2021~2030)의 시행을 통해 우리나라가 디지털지적 제도의 선도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하면서, “수정계획에 제시된 정책과제들을 착실히 이행하여 국민 모두가 신속하고 정확한 디지털 지적정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지적재조사 기본계획 수정계획(2021~2030)’의 세부적인 내용은 국토교통부 누리집, 바른땅시스템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_ 김수현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ejane404@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적극적인 마인드로 업무에 다..
설계, 시공, 감리
여 (26세) / 경력 0년 / 서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