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주택 공급없이 정부가 꿈꾸는 정원 없다

부산조경포럼, 아파트에서 도시농업은 부적절 지적
한국건설신문l기사입력2018-01-09

정주현 경관제작소 외연 대표 ⓒ지재호 기자

아파트 정책을 깨지 않고 단독 주택을 전혀 공급하지 않는 상황에서 정원을 대국민 홍보로 이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지난 4일 부산시민공원 내 시민사랑채 강연실에서 부산조경포럼이 주최한 정원포럼에서 정주현 전 (재)환경조경발전재단 이사장이자 경관제작소 외연 대표의 강연이 펼쳐졌다.

정주현 대표는 우리나라의 정원문화산업과 관련 법체계, 국내외 정원박람회 비교와 정원산업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해 수치를 일일이 열거하며 열띤 강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정 대표는 “우리나라의 정원문화산업은 이제 트랜드화 됐다”며 “지난 2015년 주택저널이 향후 5년 후의 주거 실태전망 조사에 따르면 단독주택이 당시 9.1%에서 45% 거의 5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지만 이것은 희망 사항일 뿐이지 말도 안 되는 조사”라며 비난했다.

그 이유로는 아파트 정책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인 것이다. 실질적으로 아파트 단지는 매년 확대되고 있지만 단독주택은 줄어들고 있는 추세인 점이다.
때문에 아파트 정책이 지속되는 한 단독 주택을 공급하지 않는 상태에서 도시농업은 적절하지 않다고 보는 것이다.

도시농업은 원래 소규모 경작의 개념으로 유럽에서 전쟁 당시 신선식품이 부족해 정원을 갈아 농업을 한 형태를 두고 도시농업으로 보는 경향이 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정 대표는 강조했다.

공공기관의 저변 확대 방식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정 대표는 “공동체 정원은 아파트에 적합하다”고 말하며 “하지만 주민참여를 통해 정원을 아무나할 수 있는 취미 생활로 보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이러한 문제는 공공기관의 잘못도 한 몫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의 경우 2억 원 정도의 골목길 재생사업 발주가 진행돼야 할 것을 주민참여를 통해 10곳으로 나눠 2천만 원으로 분리했다”며 “그렇다보니 지속성은 없고 전부 페인트 처리만하는 골목길가꾸기, 마을가꾸기, 도시재생이라며 생색만 내고 있다”고 정 대표는 주장했다.

이외에 정원박람회는 적은 예산으로 개최의 의미만 가지게 하는 방식을 탈피해 작은 공원에서 진행하는 방식과 그린벨트를 활용한 단독주택 개발, 숫자만 맞추고 있는 녹색건축물 인증제의 폐해도 지적됐다.

부산조경포럼은 민·관·학이 조경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모임으로 매월 첫째 주 목요일 저녁 7시 부산시민공원 내 시민사랑채에서 개최하고 있다. 또한 포럼은 대표성을 지닌 임원이 없이 민관학계의 자발적으로 형성된 모임으로 모든 비용은 자기부담으로 하고 있다.



글·사진 _ 지재호 기자  ·  한국건설신문
다른기사 보기
cjh@conslove.co.kr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에 대해 도전하고싶습니다.
조경계획,설계,디자인
남 (27세) / 경력 2년 / 서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