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그린트러스트, 유한킴벌리와 서울숲에 ‘설렘정원’ 조성

도시공원에서 자주 만날 수 있는 나무와 꽃으로 활용
라펜트l기사입력2019-05-21

서울그린트러스트 제공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유한킴벌리와 성수동에 위치한 서울숲공원에 4번째 인덱스가든인 ‘설렘정원’을 조성했다.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유한킴벌리와 ‘도시와 숲, 시민이 어우러지는 생태문화 만들기’를 목표로 2016년부터 도시공원에서 자주 만날 수 있는 나무와 꽃을 주제별로 한 데 모은 인덱스가든(Index garden, 색인정원)을 조성해왔다. 지금까지 이야기, 색깔, 향기를 주제로 뚝섬한강공원에 3개의 인덱스가든이 만들어졌다. 이번 설렘정원은 네 번째 인덱스가든에 해당한다.

4번째 인덱스가든인 설렘정원은 ‘행복한 열매의 숲’을 주제로 한 정원이다. 빈 공터였던 서울숲 원형마당 공간(약 350㎡)에 시민들에게 녹음을 주기 위한 호두나무 6그루와 더불어 다양한 열매를 볼 수 있는 작은 나무 10종 263그루, 아름다운 꽃 24종 1463본을 심었다.

18일에는 유한킴벌리 사우가족 46명과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진행해 단순한 정원조성을 넘어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관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설렘정원’이라는 이름은 시민공모를 통해 선정했다. 순수하고 아늑함을 주는 숲 속의 작은 숲 정원이라는 뜻으로, 형형색색의 작은 열매들이 열린 나무들 속에서 사랑하는 가족 및 연인과 함께 설렘과 편안함을 가득 느끼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

이런 의미를 담아 열매가 무르익는 가을에는 유한킴벌리와 함께 신혼부부 초청 플라워 페스티벌, 허니문 피크닉 등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지영선 서울그린트러스트 이사장은 “시민들이 식물에 친근하게 다가가고,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인덱스가든 조성에 꾸준히 함께해주신 유한킴벌리에 감사드린다”며 “서울숲을 찾는 많은 분들이 아름다운 정원에서 설렘을 느끼며 머물다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금방금방 배우며 능동적인 신..
정원, 옥상정원 등을 희망합니..
남 (27세) / 경력 0년 / 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