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정원문화박람회, 실외생활정원 대상 ‘꽃이, 꼬시다’

실외정원 15작품 만나보기
라펜트l전지은 기자l기사입력2021-10-12
일상생활 속 활용할 다양한 정원 디자인들이 나왔다.

‘제9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가 10월 8일부터 10월 24일까지 17일간 구리 장자호수생태공원에서 열린다.

‘정원으로의 초대’라는 주제로 조성된 실내외 생활정원 30개소 중 실외부문 ▲대상은 꽃이, 꼬시다(최재훈) 금상은 정원이상 : 자연을 꿈꾸다(최명철, 김예진, 소병헌) 은상은 넘어서다(강덕훈, 오현수, 최유경) ▲동상은 공생원(김바미, 정나현, 김지수), 우리 가족이 만들어가는 ‘딸바보 아빠 정원’으로의 초대(김성필, 노혜주, 김인해)가 선정됐다.

실외정원 15작품을 사진으로 만나보자.


대상 꽃이, 꼬시다
최재훈




꽃은 어떻게 벌과 나비를 유혹하는가, 화려하고 치밀한 생존 전략을 정원에 담았다. 수분을 위해 곤충을 유혹하는 꽃의 전략을 녹여낸 정원으로, 이끌리듯 정원에 들어와 매료되어 이용자가 나비와 같이 여기저기 정원문화를 퍼뜨려주는 매개체가 되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금상 정원이상 : 자연을 꿈꾸다
최명철, 김예진, 소병헌



장자생태공원은 오폐수로 인해 오염된 자연을 인간의 손을 통해 생명력을 부여한 생태계이며, 사람들이 이용하는 하나의 정원이다. 작은 공간에 자연을 담은 테라리움 또한 사람을 통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작은 정원이다. 그 속의 생태계는 물과, 산소의 순환이 이루어져 자생하며, 생명력이 넘쳐 난다. 이런 테라리움을 재해석해 실제 자연보다 더 자연적인 정원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재생된 장자생태공원과 구리시의 생명력 넘치는 정원문화를 소개한다.


은상 넘어서다
강덕훈, 오현수, 최유경



우리는 살아가면서 ‘어떤 한계나 경계’라는 선에 걸려 넘어지곤 한다. 그래서인지 무작정 도전하기에는 겁이 난다. 하지만 그 선을 넘어선 후에 보이는 풍경은 선을 넘는 시도에 대한 보상이다. 선을 넘어야 보이는 것들이 있다. 무미건조해 보이는 땅으로부터 솟아난 식물들이 있고, 그 주변으로 모여드는 벌과 나비가 있다. 우리 모두가 선을 넘어서서 그 풍경을 바라볼 수 있기를 바란다.


동상 공생원
김바미, 정나현, 김지수



자연에서는 여러 생물들이 공생하며 살아간다. 공생하고 있는 자연의 형태를 정원의 모습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정원과 사람이 공생하는 공생원으로 초대한다.


동상 우리 가족이 만들어가는 ‘딸바보 아빠 정원’으로의 초대
김성필, 노혜주, 김인해



세상의 모든 ‘딸바보 아빠’와 ‘아빠 딸’그리고 우리 가족의 소통과 휴식의 공간. 딸바보 아빠와 아빠 딸, 그리고 우리 가족은 이렇게 정원 만들기를 시작한다.


꽃피다
이창현, 이원희, 최가은



책이 펼쳐진 모양의 지형을 통해 구리시의 장자호수 이야기로 초대하는 정원이다. 장자호수가 오염됐던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변화를 담았다.


꿈틀꿈뜰 : 나를 걷는 시간
김범준, 김혜빈, 최도율



꿈의 틀을 지나다. 꿈을 뜰에 펼치다. 나는 이렇게 꿈틀거린다. 우리는 세상이 공유하는 ‘시간의 흐름’ 아래 각자의 궤적을 그린다. 지나는 굴곡은 마음의 방향을 따라가고, 일련의 사건을 넘으며 우리는 성장한다.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담은 ‘꿈틀꿈뜰’에서 당신이란 작품을 완성해보자.


수신인. 모두에게
김민주, 선형석



‘정원으로의 초대’를 받은 사람들은 어떤 정원을 보게 될까 궁금증과 기대, 설렘을 가지게 된다. 초대라는 단어에는 그러한 힘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기대와 설렘에 가득 찬 사람들에게 그들만을 위한 조그마한 스탠딩 파티를 즐길 수 있게 준비했다. 테이블에서 주변을 보며 주변을 걷는 사람들에게 여유롭게 인사를 건네는 모습을 상상했다.


정원의 마음
김지영, 이명진, 이정민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행복은 다른 어느 것과도 비교할 수 없다. 코로나19로 여행의 자유가 제한되고,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진 오늘날, 생활 속 쉼터, 정원의 초대는 항상 우리를 설레게 한다. 우리는 자연의 품속에서 긴장을 풀고 즐겁게 휴식한다. 우리를 위해 늘 그 자리에 있어 주는 녹색의 공간, 정원들은 어떤 마음으로 우리를 초대하고 있을까? 초대하는 사람 마음이 항상 그렇듯 설레고 행복한 마음으로 손님을 맞이할 준비를 할 것이다. 장자호수공원이 소중한 여러분을 맞이하는 설렘을 그대로 담은 정원, 정원의 마음을 살펴보자.


플레이팜(play farm)
김희진



우리 아이가 친구들을 초대하는 정원이다.


하늘거리는 빌딩숲
이선진, 현혜란



도시민들은 울창한 빌딩숲 사이에서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바쁜 일상에 쫓겨 하늘 한 번 볼 시간 없는 현대인들은 잠깐 고개를 들어보아도 파란 하늘보다는 회색빛 건물들을 볼 수밖에 없다. 우리는 회색 사이 초록빛 식물의 존재만으로도 자연이 주는 위안을 얻는다. 직선으로 이루어진 공간에서 부드럽게 흔들리는 식물들은 그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우리에게 여유와 즐거움을 준다. 자연만이 줄 수 있는 따듯한 위안을 담은 정원으로 우리를 초대하려고 한다.


향수: 그리움의 향
김보배, 최아영, 최혜주



점점 잊혀가는 그리운 시골의 마당을 정원에 표현했다. 잔잔한 농촌의 풍경을 보며 여유로움까지 느끼게 되는 시골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정원이다.


호기원
송범용, 권윤재, 김도현



호기원(呼氣園)은 부를 ‘호’ 기운 ‘기’, 기를 불러온다는 의미의 정원이다. 풍수지리에서는 기운이 혈자리에 응집되어 좋은 기운을 선사한다고 한다. 구리시의 왕릉이나 묘들은 풍수지리에 의해 선정된 음택지로, 조상이 묻힌 자리인 혈자리는 좋은 기운들이 응집되는 곳이다. 조상에게 덕을 쌓은 우리 후손들은 그 덕을 고스란히 받아 좋은 기운을 받아 나아간다. 이 원리를 정원에 담아 시민들에게 좋은 기운을 선사하고자 한다. 동서남북, 즉 청룡, 백호, 주작, 현무(산)에서 흘러나오는 기운들은 중앙에 모이고, 주변으로 식물들이 펼쳐진다. 명당에 앉아 좋은 기운을 느끼고 가시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조성했다.


If garden_infinite fantasy
허지선, 김민경



‘어릴 적 꿈 속에서 보았던 무한한 상상 속 세계’ 정원의 침대, 조형물, 다채로운 식재는 각각 꿈 속으로 진입하는 매개체이다. 조형물을 통해 무한하게 확장하는 어린 시절의 꿈을 표현하고 식재를 통해 꿈 속의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표현했다.


Invitation, Back in the garden
김도현, 김옥경, 김한빈



기존의 정원 이용행태와 Post Pandemic 시대에 사람들이 달라진 정원 이용행태까지 포용할 수 있는 정원 조성을 목표로 했다. 전염병이 수그러들어도 또 다른 전염병이 나타나며 반복되는 역사. 좋은 날이 있으면 아닌 날도 생기고, 다시 좋은 날이 오기도 하는 인생의 굴곡. 이 두 가지의 순환 방식을 정원에 나타냄으로써 다시 좋아질 것이라는 희망과, 또 어려움이 찾아와도 다음 순서가 올 것이라는 의연함을 갖게 하는 정원이다.
글·사진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기사 자격증 보유 취업
조경기사 자격증 보유 취업
남 (41세) / 경력 0년 / 충남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