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청사, ‘녹색청사’로 본격 전환한다

저탄소․ 친환경 사업을 통해 ‘그린 행정타운’ 구축
라펜트l기사입력2021-02-21

울타리 숲 조성 예시 /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본부장 조소연)는 저탄소·친환경 사업과 도시 숲 조성 등을 통해 ‘녹색청사’로 본격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올해 약 77억 원을 투입해 정부세종청사에 ▲정부청사 주변 울타리 숲 조성 ▲옥상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실내 다중이용 공간 식물도입 등을 추진한다.

먼저, 정부청사 철재 울타리(8.9㎞) 주변에 수목식재와 산책로 등을 개설(6.7㎞)해 녹지공간의 다양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존의 딱딱하고 거리감 있는 정부청사 이미지를 탈피하고 지역인과 소통하는 그린청사로 탈바꿈한다.

또한, 옥상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사업을 통해 옥상정원 조성이 미흡한 구간(9~15동)에 관목과 유실수 등을 식재해 그늘막을 형성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아울러 청사로비 등 다중이용 공간에 자연친화적 벽면녹화를 조성하고 그린박스를 배치해 방문객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하고 실내 공기질도 개선한다. 

정부청사는 저탄소‧친환경 사업과 도시 숲 조성 등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도시열섬현상, 미세먼지저감 등 도시생활 환경 개선과 그린 뉴딜 사업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다양한 저탄소‧친환경 사업을 통해 전국에 있는 정부청사를 녹색청사로 단계적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라며, “도심 열섬현상 완화,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해 정부청사관리본부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_ 전지은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jj870904@nate.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원예조경학과 졸업, 영한 번역..
조경 분야 기획/전략
여 (35세) / 경력 0년 / 서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