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에서 DJing을..” 블루메미술관 다중 플랫폼으로 미술관 체험

미술관 담장을 넘어 일상속에서 정원 콘텐츠 경험
라펜트l기사입력2021-06-18
DJ Mellan이 미술관 중정 블루밍 메도우에서 턴테이블 런칭행사로 디제잉하고 있다. 이 모습은 유투브로 실시간 중계됐다.

정원문화를 현대미술로 해석하는 전시들로 특성화된 화두를 다져온 블루메미술관이 온라인 공간에서 다양한 형식과 내용의 큐레이션 콘텐츠을 공개했다

블루메미술관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주관하는 ‘사립 박물관미술관 온라인 콘텐츠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돼, ‘블루메테이블(Blume Table)’이라는 온라인 브랜드를 기획·공개했다.

블루메테이블은 대면 중심의 미술관 경험을 재현하기 보다는 각 매체가 지닌 고유성을 온라인상 미술관 경험을 제시하고자 했다. 

프로그램은 ▲턴테이블 ▲북테이블 ▲그린테이블 등 4개의 테이블로 구성되어 있으며 카카오 브런치, 유투브, 벅스뮤직 등의 플랫폼에 공개된다. 이를 통해서 미술관 밖 음악인, 출판관계자 등 다양한 문화예술장르의 전문가들과 정원 담론을 해석하는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블루메테이블에서 가장 돋보이는 프로그램은 음악큐레이션인 ‘턴테이블’이다. 시각예술문화를 주로 전달하는 미술관이 턴테이블을 통해 온라인 공간에서 듣는 문화로 진입했다는 평가이다. 

턴테이블은 ‘초여름 정원에서의 바이브’와 같이 정원의 느낌을 전하는 플레이리스트, ‘집에서 일할 때 이런 기분이 들지’처럼 집에 관한 미술관 전시내용을 음악으로 해석했다. 턴테이블의 음악을 들으면서 미술관 담장을 너머 출근길 위에서부터 잠들기 전까지 대중의 일상에 스며드는 언택트 경험을 할 수 있다. 

북테이블 프로그램 중 브런치에 연재 중인 ‘정원일 하는 큐레이터’ 화면

‘정원일 하는 큐레이터’의 스토리텔링 콘텐츠인 북테이블은 미술관 큐레이터의 여정과 정원문화에 관한 북큐레이션 콘텐츠들이 담담한 글로 표현된다. 

최근 정원담론을 논하는 책 저자나 역자의 비하인드 스토리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필자와 독자들이 모여 있는 카카오 브런치에서 텍스트로 읽는 미술관 경험을 제시한다. 

더 나아가 ‘인간이 정원일을 왜 하는가 그리고 정원에서 우리는 무엇을 읽을 수 있는가’와 같은 질문을 던지며 큐레이터가 정원에 관한 전시를 만들 때 손에 쥐고 답을 찾았던 책들과 만났던 사람들을 소개한다. 


‘그린 테이블’에서 정원과 자연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김장훈 정원사

그린 테이블은 자연에 대한 경이로운 감정의 경험을 담기 위해 노력한 영상 콘텐츠이며, ‘어릴 적 자연에서 경이로움을 느낀 적이 있는가’가 생태적 관점과 실천의 근원이 된다는 화두를 던진다.

자연에서 느낀 경이로운 감정을 나누는 인터뷰 영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개된다.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사들이 지닌 자연에 대한 감정의 경험을 인터뷰하고, 이런 경험을 품고 있는 문화공간을 찾아가고, 자연에서의 놀이법을 소개하는 등 미술관의 감성이 묻은 영상과 다양한 큐레이션 콘텐츠들이 공개할 예정이다. 

이밖에 블루메미술관의 자연주의 정원 블루밍 메도우를 직접 가꾸며 일하는 미술관 직원들의 뒷이야기들을 전하는 스토리 테이블을 기획했다. 블루메미술관은 특성화된 콘텐츠로 온라인상 독립적인 브랜드를 목표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술관 측은 “정원문화의 대중보급을 목적으로 한 ‘블루메 테이블’ 콘텐츠는 온라인 담론을 형성하는 ‘소셜 무브먼트’를 독려하며 미술관의 사회적 역할을 강화할 것이다. 이를 통해 미술관 콘텐츠가 관객에서 유저를 포괄하는 일상 소통문화로 확장되며 팬데믹 시대 대중과의 연결고리를 확대해갈 것이다”라며 앞으로의 콘텐츠 다각화와 브랜드 확대 의지를 밝혔다.
_ 김수현 기자  ·  라펜트
다른기사 보기
ejane404@naver.com

네티즌 공감 (0)

의견쓰기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