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주요뉴스

군자의 유교적 세계관을 실천한 영천의 산수정(山水亭)
自是雲林有宿盟 구름 걸린 숲에 스스로의 마음가짐 다지며 層臺高處結茅楹 층대 높은 곳에 그림 같은 초가집 지었노라 靑山屹立千年色 우뚝 솟은 청산엔 천년 서있는 산에 빛이 나고 碧磵長奔萬里聲 달리는 ..라펜트2014-10-02
신선이 사는 백악산 아래 소박한 별서 백석동천(白石洞天)
백석정터와 지당의 봄 雨後自北漢沿溪       비온 뒤 북한산의 계곡물이 내려오면서 看瀑將出洗劍亭       세검정 계류 위에 장쾌한 폭포가 보..라펜트2014-09-26
조망점(眺望点)으로서의 승경지(勝景地), 문경의 봉생정..
夙聞鳳笙之爲別界 欲翫賞於這裡 每與愚伏之最高弟 常逍遙於其中 厥後亭樹翼然以起於斯 自此地氣燦然有培於昔 일찍이 봉생이 별세계란 소문을 듣고 여기에서 자연을 즐기며 매번 우복 같은 최고의 제자와 ..라펜트2014-09-19
새색시와 여종의 애잔한 전설, 김천의 ‘방초정(芳草亭)’
金烏山上起朝雲 금오산 위 아침 해 솟으니 如火如綿自動雯 불인 듯 솜인 듯 스스로 구름이 움직이는구나莫道人間引雨氣 인간이 비기운을 유인한다 말하지 마라玉樓高處降仙君 옥루 높은 곳에 신선이 내려 왔..라펜트2014-09-12
무등산아래 펼쳐진 가사문학의 산실 환벽당 원림(環碧堂..
微雨洗林壑(미우세림학) / 이슬비가 숲속을 씻고 가니,竹與聊出遊(죽여료출유) / 대나무가마 타고 놀러 갈 만하네.天開雲去盡(천개운거진) / 하늘이 열리고 구름 또한 걷혔고峽坼水橫流(협탁수횡류) / 골짜기의 물..라펜트2014-09-05
세상일에 초월하고 자연에 몰두하여 살려 했던 송준길의..
“知者樂水, 仁者樂山, 智者動, 仁者靜, 智者樂, 仁者壽”“지혜로운 사람은 사리에 밝아 막힘이 없는 것이 흐르는 물과 같아서 늘 물을 가까이 하며 즐기고, 어진 사람은 모든 일을 도리에 따라서 처리함으로 신중하..라펜트2014-08-29
맑고 깨끗함을 보물로 삼아 청빈하게 살았던 보백당 김..
層層授急水: 층층이 급하게 내린 물이滙處自成釜: 모여든 곳이 절로 가마소 되었네.十丈靑如玉: 푸른 옥 같은 물이 열 길이나 되어其中神物有: 그 가운데 신령스런 사물이 있을 듯하네.爆淵猶或有; 폭포 밑에 연못..라펜트2014-08-22
붉은 꽃 흐드러진 배롱나무들의 향연, 담양 명옥헌원림(..
“吾黨有吳君明仲本寒介也 守志丘園無求於世 遷於後山支麓築數間 小屋後有一道寒泉淨淨 侔籬以入其聲 如玉碎珠迸令人聽 之不覺堠檅之消滌而淸凉之來襲也 “ “우리들 무리 중에 오명중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라펜트2014-08-15
예술적 경지로 유토피아 실현, 윤선도의 부용동 정원
 “내 벗이 몇인가 하니 수석(水石)과 송죽(松竹)이라.동산에 달 오르니, 그 더욱 반갑구나.두어라 이 다섯밖에 또 더하여 무엇 하리.구름 빛이 맑다하나 검기를 자주한다.바람소리 맑다하나 그칠 적이 하노..라펜트2014-08-08
조선후기 한양의 대표적 도심형 별서 성북동의 성락원(..
십 년 동안 긴 휴가 얻어 북성(北城) 아래 누워있네  산수풍경(山水風景) 모든 것이 다 내 것이라 마음대로 노니는데 어느 사이 귀밑털이 백발이 다 되었다네. 때로는 한가하게 졸음을 즐기고 술이 있으..라펜트2014-08-01
은일과 풍류의 호남 가사문학의 산실 담양 소쇄원(瀟灑園)
瀟灑園中景 소쇄원의 빼어난 경치渾成瀟灑亭 한데 어울려 소쇄정 이루었네.擡眸輪颯爽 눈을 쳐들면 시원한 바람 불어오고側耳聽攏玲 귀기울이면 영롱한 소리 들리네.溪流漱石來 계류는 바위를 씻으며 흐르는데一石..라펜트2014-07-25
사평마을 언덕에 우뚝 자리 잡은 민주현의 별서 화순의 ..
玆邱前臨逈野, 南臨深谷, 東北連山, 地勢斬截, 陟高四望軒豁. 且有茂林叢竹環列左右, 爽籟淸風生於其間, 盍構小榭 以爲消暑之計乎?“이 언덕은 앞으로 먼 들이 펼쳐지고 남쪽으로 깊은 골짜기가 이어진다. 동북으로..라펜트2014-07-18
기암괴석이 아름다운 화양구곡의 중심 '괴산 암서재'
 溪邊石崖闢 시냇가 바위 벼랑 열렸으니                 作室於其間 그 사이에 적절한 집을 지었노라   &..라펜트2014-07-15
상서로운 돌이 가득한 지당정원, 영양 서석지(瑞石地)
梅菊雪中意  매화와 국화는 눈 속에서 뜻을 두고 松篁霜後色   소나무 대나무는 서리 내린 뒤에 제빛을 내누나.  遂與歲寒翁  마침내 세한지송백(歲寒知松:솔/잣나무..라펜트2014-07-04
본제에서 멀리 떨어진 계류가에서 학문과 심신수양을 했..
“말을 달려 숲 골짜기에 이르니, 새로 지은 정자가 어찌니 깊고 아늑함을 드러내는지 놀라웁다. 옛사람이 놀았던 물가에는 풀포기가 우거지고 기거하며 학문하던 방은 조용할 뿐, 때는 초가을이라 달이 밝고 스산..라펜트2014-06-27
세상을 초탈하여 산속 깊숙이 은일하며 살았던 순천의 ..
爰居爰處 枕流嗽石 滌蕩盡臼之愁 洗盡胸膈之滓 物外淸趣 人間至樂 孰有加於此哉 逍遙於此 “이곳은 거처하면서 흐르는 물로 양치질하고 돌을 베개 삼으며, 때 묻은 근심을 씻어내고 살만한 곳이다. 가슴에 ..라펜트2014-06-20
겸손과 겸허로 학문에 정진했던 류운룡의 안동 겸암정사..
前臨潭壁後穹林   앞에는 맑은 강물 뒤에는 푸른 숲, 粧占各區適淺深   높낮이 알맞게 정자 터 잡았구려. 鹿洞煙雲餘異馥   녹동의 끼친 향기 변함없이 남아 있고, 龍門弦誦有遺音   ..라펜트2014-06-13
관직에서 물러나 심신을 수양코자 했던 매천 박지기(梅..
鹿外孤臺晩㭦踪 어지러운 세상 떠나 늙으막에 누대를 지어 의탁하니  淸流九曲嶽千里 맑은 물은 굽이쳐 흐르고 산은 첩첩산중이라.  蒼松隔水冷冷韻 푸른 솔은 물에 드리워져 그 운치 은은하게 빛나..라펜트2014-06-07
1 2

가장많이본뉴스최근주요뉴스

  • 전체
  • 종합일반
  • 동정일정
  • 교육문화예술

인기통합정보

  • 기획연재
  • 설계공모프로젝트
  • 인터뷰취재

인포21C 제휴정보

  • 입찰
  • 낙찰
  • 특별혜택

채용인재

조경현장소장 구직
현장소장
남 (44세) / 경력 17년 / 전국